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30.6℃
  • 맑음서울 25.2℃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6.9℃
  • 맑음울산 26.0℃
  • 맑음광주 24.3℃
  • 맑음부산 25.8℃
  • 맑음고창 23.7℃
  • 맑음제주 24.7℃
  • 맑음강화 23.3℃
  • 맑음보은 23.2℃
  • 맑음금산 23.5℃
  • 맑음강진군 25.5℃
  • 맑음경주시 27.2℃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피플

경산시, 지역거점 뎅기열 예방관리 사업실시

- 뎅기열 유행, 해외여행 시 모기 조심하세요!!!

[경산/김근해기자] 경산시보건소는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에 따른 뎅기열 발생이 증가하고 있고 특히, 우리 국민이 선호하는 여행지인 동남아 지역에서 뎅기열 발생이 급증하고 있어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지역거점 뎅기열 예방관리 사업을 한다고 3일 밝혔다.

 

뎅기열은 뎅기바이러스에 감염된 모기(이집트숲모기, 흰줄숲모기)에게 물려 전파되는 감염병으로 아직 국내에서 감염된 사례는 없지만 해외 유입으로 감염병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뎅기열 총유입 환자 수는 206명으로 2022년(103명) 대비 2배 증가하는 등 늘어난 해외여행으로 인한 동남아 지역과 중남미 지역에서 뎅기열의 국내 유입과 기후변화에 따른 모기 서식지 확대 및 개체수 증가 등으로 모기 매개 감염병이 급증하고 있다.

 

지역거점 뎅기열 예방관리 사업은 △뎅기열 예방 홍보 △뎅기열 의심자 진료·진단검사 △뎅기열 환자 치료 연계 △주변 모기 방제 시행 등 국내 토착화 예방을 위한 선제 대응으로 부서 간 협업을 통하여 민원여권팀, 보건소 민원실 2개소에 예방 물품(기피제, 예방수칙 안내문)을 비치해 뎅기열 예방수칙 홍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뎅기열 환자가 주로 유입되는 위험 국가 방문 중 모기에게 물린 후 5~7일의 잠복기를 거쳐 두통, 발열, 발진, 안와통증,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적기에 치료받지 못하거나 재감염되면 중증으로 악화해 치명률이 높아진다. 아직 효과적인 백신 및 치료제가 없으므로 모기에게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며 신속한 진단과 증상에 따른 대증치료가 중요하다.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은 △모기가 많이 있는 풀숲이나 산속은 가급적 피하고 △외출 시 팔이 긴 옷을 입고 △3~4시간 간격으로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며 △(모기는 어두운색에 유인되므로) 활동 시 되도록 밝은색 옷을 입어 모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다.

 

안병숙 보건소장은 “뎅기열 감염 예방을 위해 해외여행 전 예방수칙 등을 확인해 모기에게 물리지 않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즐겁고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해 뎅기열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해외 방문 후 2주 이내 의심 증상 발생 시 경산시보건소(☎810-6314)에 즉시 방문해 조기진단을 통한 신속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해외유입 모기매개감염병(뎅기열) 예방수칙]

 (여행 전)

  ▶ 방문지역별 주의해야 할 감염병 정보 확인하기

     * 해외감염병NOW(http://www.해외감염병NOW.kr) → 국가별 감염병 예방정보

  ▶ 모기 예방법을 숙지하고 모기기피 용품* 및 상비약 준비하기

     * 모기 기피제, 모기장, 밝은색 긴팔 상의 및 긴 바지 등

 

 (여행 중)

  ▶ 모기가 많이 있는 ‘풀 숲’ 및 ‘산 속’ 등은 가급적 피하기

  ▶ 외출 시 밝은 색 긴 옷을 착용하고, 3~4시간 간격으로 모기 기피제 사용하기

  ▶ 방충망 또는 모기장이 있고 냉방이 잘 되는 숙소에서 생활하기

 

 (입국 시)

  ▶ 검역관리지역(56개국)에서 입국할 경우 입국 전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      (Q-CODE)을 통해 건강상태 정확히 입력하기

  ▶ 뎅기열 의심증상(발열, 두통, 근육통, 관절통, 발진 등)이 있을 시 검역관에게    알리고 뎅기열 신속키트검사 받기

 

 (여행 후)

  ▶ 귀국 후 2주 이내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가까운 의료기관 방문하여 해외 방문    력을 알리고 진료 받기

  ▶ 귀국 후 헌혈 보류기간(4주) 동안 헌혈 금지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