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6.6℃
  • 박무서울 15.8℃
  • 박무대전 14.8℃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20.4℃
  • 맑음광주 16.3℃
  • 맑음부산 20.5℃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7.7℃
  • 구름조금강화 15.2℃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
  • 맑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제64주년 3·15의거 기념식 창원서 개최

3·15의거 유공자 등 700여 명 참석…3·15주제곡 ‘눈부신 큰 봄’으로 막 올라
국가보훈부

[한국방송/안준열기자] 국가보훈부는 15일 오전 10시 경남 창원 3·15아트센터에서 제64주년 3·15의거 기념식을 거행해 자유·정의·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시민과 학생이 하나 되어 일어났던 3·15의거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계승한다고 밝혔다.

 

‘눈부신 큰 봄을 만들었네’라는 주제로 개최하는 올해 기념식엔 3·15의거 유공자와 유족, 정부 주요인사, 각계 대표, 미래 세대 등 700여 명이 참석한다.

 

올해로 64주년을 맞는 3·15의거는 1960년 3월 15일 정·부통령 부정선거에 항거해 당시 마산시민과 학생이 중심이 되어 일어났으며 4·19혁명의 직접적인 도화선이 된 최초의 유혈 민주운동이다.

 

지난 2010년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이후 정부기념식으로 격상됐고, 2011년부터 해마다 보훈부 주관으로 행사를 열고 있다.

 

기념식은 국립3⋅15민주묘지 참배를 시작으로 오전 10시부터 3·15아트센터에서 여는 공연,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1), 기념사, 기념공연(2), 3·15노래 제창 순으로 45분 동안 진행된다.

 

먼저, 여는 공연 ‘눈부신 큰 봄’은 3·15주제곡(눈부신 큰 봄)이 나오면 다양한 직업군의 사람들(배우)이 노래를 부르며 등장해 64년 전 그날, 마산에서 울려 퍼진 함성을 재연하며 3·15의거의 의미를 되새긴다.

 

기념공연(1) ‘역사의 이름으로’는 4곡의 음악극(뮤지컬) 곡을 연결해 3·15의거의 배경과 진행 과정은 물론 자유와 민주의 정신을 오늘날의 우리가 기억하고 계승해야 함을 보여주는 음악극(뮤지컬)이다.

 

음악극(뮤지컬) ‘삼월의 그들’과 ‘도시의 얼굴들’의 공연 곡 중 일부를 기념식 주제에 맞춰 각색해 모음(옴니버스) 공연 형식으로 선보인다.

 

기념사에 이은 기념공연(2) ‘빛의 세상으로’는 노래 ‘빛의 세상으로(원곡 소향)’를 가수 정선아와 창원 학생연합합창단(30명)이 함께 부르며 3·15의거의 정신을 밑거름으로 대한민국이 민주주의의 봄을 맞이할 수 있었다는 의미를 전한다.

 

이와 함께 음악극(뮤지컬) 극단과 창원 학생연합합창단, 그리고 참석자들이 함께 ‘3·15의거의 노래’를 제창하며 기념식을 마무리한다.

 

강정애 보훈부 장관은 “이번 기념식을 통해 우리의 미래 세대가 64년 전 평범한 시민들의 용기 있는 외침을 기억하면서 자유와 민주, 정의를 향한 정신을 계승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64주년 3·15의거 기념식. (이미지=국가보훈부)

 

문의 : 국가보훈부 보훈문화정책관실 기념사업과(044-202-5534)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