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맑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6.6℃
  • 맑음서울 21.3℃
  • 박무대전 21.7℃
  • 흐림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6.9℃
  • 맑음광주 20.8℃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
  • 박무제주 18.7℃
  • 맑음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21.4℃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7.2℃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신원식 장관, "실전적 연습·훈련으로 적을 압도하는 능력과 태세 유지”

연습 빌미로 적 도발 시, ‘선 조치 후 보고 넘어  선 응징 후 보고’ 지시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신원식 국방부장관은 3월 7일(목) 오전, B-1 문서고를 방문하여 ‘자유의 방패(FS)’ 연합연습 현장을 점검하고, 수도방위사령부의 대비태세를 점검했습니다.

 

신원식 장관은 먼저 B-1 문서고에서 연습 상황을 보고받은 후,

“어제 김정은이 우리의 방어적 연습을 빗대어 ‘전쟁 도발기도’라고 왜곡하며, 이를 철저히 제압하라고 했다. 이는 불안한 내부체제의 결속을 강화하고, 남남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책동에 불과하다”며,

“적이 우리 대한민국을 침략 시 최단시간 내 김정은 정권의 종말을 고할 수 있도록 실전적인 연습·훈련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연습을 통해 주체가 불분명한 회색지대 도발,가짜뉴스 등 변화된 안보위협에 대한 대비태세와 지·해·공·사이버·우주 등에서의 다영역 작전능력을 한층 더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또한, “북한이 연습기간 동안 접적지역 포격도발, 무인기 침투, 사이버공격 등 다양한 도발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며,“북한이 만약 우리의 방어적 연습을 빌미로 도발하면, 즉·강·끝(즉각, 강력히, 끝까지) 원칙으로 ‘선(先) 조치 후(後) 보고’를 넘어, ‘선 응징 후 보고’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어, 신원식 장관은 수도방위사령부를 방문하여 대비태세를 점검했습니다.

 

특히, “‘대한민국의 심장을 지키는 최정예 부대’라는 자부심으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고 당부하며,“북한이 수도 서울에 대한 테러, 무인기 침투 등 도발 시 다시는 도발을 획책하지 못할 정도의 단호한 대응으로 작전을 현장에서 종결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