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6.6℃
  • 박무서울 15.8℃
  • 박무대전 14.8℃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20.4℃
  • 맑음광주 16.3℃
  • 맑음부산 20.5℃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7.7℃
  • 구름조금강화 15.2℃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
  • 맑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격오지·도서 근무 장병, 스마트폰으로 비대면진료 받는다

국방부, 이번 주부터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시행…복지부 지침 준수
도서지역 근무장병은 예외적으로 비대면 초진도 허용
국방부

[한국방송/박기문기자] 격오지나 도서지역 부대 근무장병들도 이제 개인 스마트폰으로 비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국방부는 격오지 및 도서지역 부대 근무장병들의 진료 접근성 개선과 진료 선택권 보장을 위해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이번 주부터 21사단 직할부대(양구)와 도서지역(어청도·추자도)의 해군 부대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비대면진료는 장병들의 개인 스마트폰을 이용해 군의관 또는 민간병원 의사의 진료를 받게 된다는 점에서 지난 2015년부터 실시 중인 원격진료 시행 방식과는 차이가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원격진료는 원격진료장비를 활용해 군의관이 진료하는 반면, 비대면진료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군의관 또는 민간병원 의사가 진료한다.


육군 21사단 GOP 장병들이 눈 쌓인 철책을 꼼꼼히 점검하며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뉴스1)


국방부의 이번 시범사업은 보건복지부의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지침’ 상의 관련 요건을 준수해 시행된다.

 

우선, 육군 21사단 직할부대 근무장병들은 재진의 경우에만 의원급 의료기관으로 등록된 21사단 의무대대 군의관(정신건강 의학과, 정형외과 등 전문의)으로부터 비대면진료를 받게 된다.

 

장병들은 이를 통해 질환 경과 관찰 등을 위한 재진 진료를 보다 편리하게 받을 수 있고 최근 군내 진료 소요가 증가하고 있는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도 적시에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 지침상 도서지역 거주자는 예외적으로 비대면진료 초진도 허용된다. 따라서 해군 도서지역(어청도·추자도) 부대 근무장병들은 초진부터 의원급 민간병원의 의사로부터 비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국방부는 올해 연말까지 시범사업을 한시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을 통해 사업의 실효성과 장병들의 만족도 등을 평가해 내년 이후 비대면진료 사업 추진 방안을 검토한다.

 

국방부는 “장병들이 언제 어디서라도 본인들이 원할 때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만들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문의 : 국방부 인사복지실 보건정책과(02-748-6640)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