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8.3℃
  • 구름조금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8.1℃
  • 흐림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조금제주 25.9℃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조금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경제

인천시, 배송비 약 25% 저렴한 소상공인 공동물류센터 확대

 

[인천/김국현기자] 인천시가 소규모 택배 물량으로 당일출고와 당일배송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배송비 부담 줄이기에 나선다.

 

인천광역시는 전국 최초로 운영 중인 '소상공인 공동물류센터'를 2월 1일부터 확대 운영해, 참여업체를 560개소에서 1,000개소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시장 활성화에도 불구하고 대다수의 소상공인들은 물류 경쟁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중·대형 기업들은 택배사와 배송단가를 낮게 계약할 수 있지만, 출고 물량이 적은 소상공인들은 배송 계약을 체결하는 것조차 어렵다. 계약이 가능한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높은 배송비를 부담해야 하고, 소비자들에게 인기 있는 당일배송도 불가한 실정이다.

 

이러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인천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디지털 물류서비스 실증 공모'에 '소상공인 공동물류센터 구축' 사업을 제안해 선정됐다.

 

인천시는 지난해 7월부터 사업을 운영한 결과, 7월 말 현재 133개이던 계약업체가 12월 말에는 560개소로 늘어났고, 7월 한 달간 585건이던 배송물량은 12월 한 달간 7,807건으로 늘어 소상공인들의 참여 증가와 사업 타당성을 확인했다.

 

이 사업은 개별 소상공인들이 출고하는 소규모 물량을 하나로 묶어 택배사와 일괄로 단가 계약을 체결해 배송 단가를 낮췄고, 단 1개의 물량을 출고하는 소상공인들도 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물류 접근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요일별 물동량을 고려하는 등 집화 시스템을 개선해 소상공인들이 이용하기 불가능에 가깝던 당일배송 역시 가능케 했다.

 

시중 일반택배를 이용하는 경우 평균, 당일배송은 4,400원, 일반배송은 3,520원의 이용료를 부담해야 하지만, 인천시의 소상공인 공동물류센터를 이용하면 인천(강화, 옹진 제외)·서울·부천 지역 당일배송은 3,500원, 전국 일반배송과 신선배송은 각각 2,500원과 3,500원부터 이용할 수 있다. 이는 시장 평균 배송료 대비 약 25%가 저렴한 수준이다.

 

인천시는 올해 참가업체를 지난해 말 기준 560개에서 1,000개소로 확대함과 동시에 상반기 중 저렴한 친환경 택배 상자 제작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하반기에는 인천 지하철 역사를 활용한 집화 및 5시간 동네 배송 시범 사업도 추진한다.

 

김을수 인천시 해양항공국장은 "공동물류사업으로 소상공인들의 물류 부담을 줄이고 판로를 확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지금까지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사업들을 추가해 '소상공인 공동물류센터' 기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참가를 원하는 인천시 관내 소상공인은 소상공인 확인서를 발급받은 후, 전화 1544-6213(투데이) 또는 인천시 홈페이지<인천소식 >새 소식(10039번)>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