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1.5℃
  • 흐림서울 -0.8℃
  • 대전 0.8℃
  • 흐림대구 1.5℃
  • 울산 2.2℃
  • 광주 3.4℃
  • 흐림부산 3.1℃
  • 흐림고창 3.6℃
  • 제주 7.5℃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0.8℃
  • 흐림강진군 4.1℃
  • 흐림경주시 0.9℃
  • 흐림거제 4.2℃
기상청 제공

사회

군산시, ‘장애인거주시설 장애인 첫 독립생활 시작’

- 일상생활·사회참여활동·보건의료 등 개인별 맞춤서비스 지원 -

[군산/김주창기자] 군산시는 ‘시설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1일 장애인거주시설을 떠나 네명의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의 첫 독립생활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4월 시범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돼 시설장애인의 자립지원을 함께하기 위한 수행기관(군산장애인통합돌봄서비스센터)을 7월에 선정했으며, 시설거주장애인 및 시설입소 희망장애인 94명을 대상으로 자립에 대한 기초조사를 실시했다.

 

이중 자립에 대한 의지가 있거나 가능성이 있는 장애인 25명을 대상으로 심층조사를 완료했으며, 최종 4명이 자립지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자립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그동안 시설에서 다른 장애인들과 함께 정해진 시간에 잠을 자거나,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여가생활을 했다면 이제는 내 집에서 내가 원하는 시간에 맞춰 내 삶을 주도적으로 살아갈 수 있게 됐다.

 

또한, 자립지원 전담인력이 아직은 독립생활이 서툰 장애인을 위해 지역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살아 갈 수 있도록 주변환경을 조성하고 대상자의 욕구에 맞춘 서비스(일자리, 일상생활지원, 건강관리, 야간 및 긴급대응, 식사지원 등)를 지원한다.

 

배숙진 경로장애인과장은 “앞으로 더 많은 장애인이 거주시설을 떠나 지역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주택확보, 복지서비스 제공 등 적극적으로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24년까지 시범사업 기간 동안 총 20명을 목표로 장애인이 거주시설을 떠나 독립해서 살아갈 수 있도록 업무추진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거주시설 및 시설입소희망 장애인을 대상으로 기초 및 심증조사를 실시하여 자립희망 장애인을 발굴할 예정이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