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9℃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0.8℃
  • 맑음대전 19.8℃
  • 맑음대구 20.2℃
  • 구름조금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19.5℃
  • 구름조금강화 15.6℃
  • 맑음보은 16.8℃
  • 맑음금산 17.2℃
  • 구름많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2026년까지 서울에 수소버스 1300대 도입…충전소도 5곳 확충

환경부-서울시 등 ‘수소 모빌리티 선도도시 서울 MOU’ 체결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오는 2026년까지 서울 도심의 공항버스와 시내버스 등 총 1300여대 버스가 수소버스로 전환된다. 원활한 수소버스 운행을 위해 수소버스 전용 충전소도 5곳 확충된다.

 

환경부는 7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와 에스케이 이앤에스(SK E&S), 현대자동차, 티맵모빌리티 등 4개 기관과 함께 ‘수소 모빌리티 선도도시 서울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ESG 선도기업 수소 통근버스 전환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수소전기버스 앞에서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서울시의 시내버스와 공항버스, 통근버스 등을 수소버스로 전환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2026년까지 300여대의 공항버스를 포함해 서울시 시내버스 및 민간기업 통근버스 등 대중교통 1300여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수소버스의 편리한 충전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2026년까지 서울시내 수소버스 전용 수소충전소도 5곳 확충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이번 서울시의 수소버스 전환 업무협약을 통해 수소버스가 시내·통근·공항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확대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환경부는 수송부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지난달 4일 서울시를 포함한 12개 지자체, 7개 민간기업, 7개 운수사와 민간기업의 수소 통근버스 전환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수소 공항버스의 도입은 우리나라의 탄소중립 노력을 외국인들에게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서울시의 수소버스 보급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의: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 대기환경정책관 대기미래전략과(044-201-6881)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