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18.9℃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9.6℃
  • 흐림광주 19.1℃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16.6℃
  • 흐림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5.8℃
  • 흐림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8.1℃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경제

소상공인·전통시장 소비촉진 이벤트 릴레이 개최

- 동행축제 연중 릴레이 개최, 작년 실적의 2배 이상인 3조원 달성 목표
- 온누리상품권 특별판매 연중 실시, 가맹점 20만개 돌파 추진
- 전통시장 관광상품 개발·해외홍보, 제로페이-위챗·유니온페이 연계 강화

[한국방송/김주창기자] 소상공인·전통시장의 매출이 늘어나도록 소비촉진 이벤트 연중 릴레이 개최, 온누리상품권 특별판매·가맹점 확대, 국내외 관광객 유입 등 소비심리 활성화방안이 대대적으로 추진된다.

 

중소벤처기업부 이영 장관은 3월 29일 열린 윤석열 대통령 주재 제15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 「내수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위와 같은 내용의 ‘중소기업・소상공인 활력제고 방안’을 보고하였다.

 

먼저 소상공인을 위한 대표 소비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축제’는 작년과 달리 5월에 조기 실시하여 상반기 소비를 진작하고, 9월‧12월 포함 3회로 늘려 개최한다. 민간기업, 관계부처, 지자체가 원팀이 되어 온‧오프라인 할인, 지역축제·행사, 해외마켓 연계 등 세부 프로그램도 더욱 풍성해진다.

 

특히 5월 동행축제는 ‘가정의 달’, ‘중소기업 주간’의 의미를 살려 국민 모두가 함께하는 지역경제 살리기 소비 캠페인으로 확장한다. 동행축제 주요 행사를 지방에서 개최하고 지역축제와 적극 연계하며, 유통・제조・플랫폼 대기업 220여개사, 소상공인 상점가・전통시장 1,800여곳 등 다양한 경제주체가 참여하여 함께 캠페인 확산에 노력한다.

 

 (민간협업) 온라인 채널 및 유통‧제조업체 220여개사, 전통시장‧상점가 1,800곳 등이 참여하는 온·오프라인 기획전, 라이브커머스 특판전 등 판촉행사 실시

 (관계부처) 카드 할인(금융위), 배송료 할인(우본), 면세품 기획전(관세청), 농축수산물 할인
(농식품부・해수부), 전통시장 주변주차 허용(행안부), 전광판 활용 · 광고비 지원(문체부) 등

 (지자체) 주요 지역 축제 ‧ 행사 연계(24개), 지역상품권 할인 등

 (해외) 동행축제 우수제품 글로벌 쇼핑몰 판매전 및 해외 플랫폼 입점 지원,
K-CON 연계 판촉전(5월 일본, 8월 미국, 9월 인도네시아 등)

 

명절 등에 한정해서 실시했던 온누리상품권 특별판매도 4월부터 연중 진행되며, 개인별 상품권 월 구매한도는 지류 100만원, 카드 150만원, 모바일 150만원으로 늘어난다.

 

아울러 소비자 편의를 위해 상품권 가맹점 20만개 돌파를 목표로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미가맹 상점 대상으로 가맹을 독려하면서, 골목형상점가 기준을 완화하여 골목형상점가 소속 가맹점을 적극 늘려간다. 상품권 가맹점 등록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업종에 대해서도 전반적으로 재검토하여 올해 하반기에 개편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전통시장에 국내외 관광객이 더 많이 찾아오도록 접근성도 높인다. 팔도장터 열차와 같은 다양한 전통시장 투어상품을 개발하고, 외국인 관광객 대상 전통시장 해외홍보 설명회를 실시한다. 제로페이 가맹점(166만개)에 위챗·유니온페이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결제 편의성도 개선할 예정이다.

 

이영 장관은 “그간 업계에서 3高 현상 등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장사가 어렵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이에 관계부처 합동으로 내수 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했다”며,

 

“소상공인・전통시장에 활력이 돌아오도록 소비촉진 이벤트를 일년 내내 개최하고, 국내외 관광객의 접근성을 높이는 등 소비심리・관광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