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4.4℃
  • 서울 25.2℃
  • 흐림대전 25.2℃
  • 대구 22.6℃
  • 울산 22.5℃
  • 광주 23.0℃
  • 부산 22.2℃
  • 흐림고창 23.4℃
  • 흐림제주 25.0℃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5.3℃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환경

“소중한 물, 우리 모두 함께 지켜요”

- 도, 2023 세계 물의 날 기념식 개최…“물 부족 위기 극복 모두가 함께 해야” -

[충남/박병태기자] 충남도가 기후변화 등의 영향으로 전세계에서 물 부족이 심화되는 가운데 물의 소중함을 알리고, 물 문제 해결에 모두가 함께 하겠다는 뜻을 모았다.

 

도는 22일 예산군 문예회관에서 김기영 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홍문표 국회의원, 최재구 예산군수, 환경단체, 도민 등 340여 명과 함께 ‘2023 세계 물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유엔이 정한 올해 주제는 ‘변화의 가속화(Accelerating Change)’이며, 국내 주제는 ‘함께 만드는 변화 새로운 기회의 물결’이다.

 

두 주제 모두 물을 사용, 소비, 관리하는 모두가 함께 움직여 변화해야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행사는 유공자 표창, 오염된 물 정화 퍼포먼스, 전시 참관 등의 순으로 진행했으며, 유공자 표창은 물관리 정책 추진 및 우수시책 발굴 등 물환경 보전, 물관리 정책 실천에 공헌한 공무원·민간인·기관단체 등 8명을 선정 표창했다.

 

이와 함께 가뭄극복을 위한 생활 속 물 절약 실천을 위해 실천방안을 홍보하고, 오염된 물 정화 퍼포먼스를 통해 깨끗한 수자원 보전을 위해 모두가 함께 변화해야 한다는 의미를 다시 한 번 각인했다.

 

참석자들은 공식 행사 이후 부대행사로 마련한 세계 물의 날 기념 그림 공모전 우수작품 전시를 둘러보며 물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였다.

 

기후변화에 따른 지구온난화 등의 영향으로 물 부족 문제는 점점 빨라지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미국, 유럽, 아시아 등에서 주요 강과 호수의 물줄기가 말라붙고 있으며, 국내 역시 지난해부터 이어진 가뭄으로 광주와 전남에 물을 공급하는 주요 댐의 저수율이 20% 밑으로 떨어진 상태다.

 

충남 지역 또한 보령댐 저수율이 약 30% 정도로, 관심 단계에 진입했으며, 이달부터 금강 도수로를 가동 중이다. 도는 봄 가뭄이 지속될 경우 9월쯤 ‘경계’ 단계에 진입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김기영 도 행정부지사는 “물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행정기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물 부족 위기 극복을 위한 도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실천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물을 10%만 아껴 쓰면 연간 절약할 수 있는 물의 양이 5억 8000만 톤이라고 하는데, 이는 팔당댐 두 개에 해당하는 양”이라며 “세계 물의 날을 맞아 다시 한 번 물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새롭게 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계 물의 날은 유엔(UN)이 수자원 보전과 먹는 물 중요성의 인식을 높이고, 물 문제 해결에 전 세계의 참여와 협력을 높이기 위해 1992년 제47차 총회에서 3월 22일로 지정·선포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