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5 (수)

  • 맑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4.0℃
  • 맑음울산 12.7℃
  • 구름많음광주 18.3℃
  • 맑음부산 15.6℃
  • 흐림고창 17.5℃
  • 맑음제주 17.5℃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12.4℃
  • 흐림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인천·대전에 가명정보 활용 전반을 지원하는 ‘지원센터’ 설치

올해 4월 중 업무협약 체결 후 9월까지 설치…공모 결과 총 7개 신청
개인정보보호위원회

[한국방송/김명성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인천광역시와 대전광역시에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를 올해 하반기에 설치한다고 17일 밝혔다.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는 지자체와 연계해 지역 소재 데이터 중소·새싹기업 등의 가명정보 활용 전반을 지원하기 위해 필수적인 기반, 자문, 교육 등을 제공하는 권역 내 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한편 가명정보는 개인정보를 가명처리(일부 항목 삭제, 변경 등)함으로써 원래의 상태로 복원하기 위한 추가 정보의 사용·결합 없이는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는 정보를 일컫는다. 

 

개인정보위는 지난달 6일부터 28일까지 4주 동안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지원센터 설치 공모를 실시했는데, 총 7개의 광역 지자체가 신청했다.

 

이에 전원 외부 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를 진행했다. 이어 사업이해도·관심도, 사업계획 적정성, 참여기관 역량, 발전방향·기대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적으로 인천과 대전을 선정했다.

 

먼저 인천광역시는 데이터산업 활성화를 위한 조례를 제정해 추진근거를 마련한 점, 지역 데이터기업(443개)의 충분한 수요, 인천e음카드·바이오·물류·헬스케어 등 지역특화 사업 연계방안의 구체성, 결합전문기관으로 기능 확대를 위한 기반시설·인력을 완비한 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전광역시는 대덕특구 연구기관 및 공공기관, 지역 바이오(44개) 및 데이터(299개) 기업, 지역 4개 종합병원 및 대학 등과 선제적으로 협력체계가 구축된 점, 설문조사를 통해 데이터 기업·기관의 가명정보 활용수요가 파악된 점, 운영인력·시설규모·접근성 등에서 돋보였다.

 

양청삼 개인정보위 개인정보정책국장은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맞아 가명정보 등 안전한 개인정보 활용에 기반한 데이터 생태계 구축이 필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인천과 대전에 설치하는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가 각 지역의 다양한 데이터 기반(인프라), 사업과 연계되고 지역의 데이터 관련 중소·새싹기업을 지원하는 등 데이터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개인정보위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각 선정 지자체별로 다음 달 중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9월까지 지원센터를 설치해 권역 내 가명정보 활용 활성화 및 모범사례 창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문의 :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데이터안전정책과(02-2100-3074)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