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맑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6.6℃
  • 맑음서울 21.3℃
  • 박무대전 21.7℃
  • 흐림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6.9℃
  • 맑음광주 20.8℃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
  • 박무제주 18.7℃
  • 맑음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21.4℃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7.2℃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피플

‘꿈의 오케스트라·댄스팀’ 늘리고 문화예술교육 돌봄 확대한다

문체부, 제2차 문화예술교육종합계획 발표…미래문화예술교육 포럼 개최
2027년까지 문화예술교육 거점 30곳 조성…K-문화예술교육 모델 수출도
문화체육관광부

정부가 일상에서 참여하는 문화예술교육 접근 기회를 확대한다.

 

이를위해 꿈의 오케스트라와 꿈의 댄스팀 거점 기관을 늘리고 수혜자 맞춤형 방과 후 문화예술교육도 강화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7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제2차 문화예술교육 종합계획’(2023~2027)’을 미래 문화예술 교육포럼에서 발표하고 향후 5년간 문화예술교육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이번 종합계획은 문화예술교육 지원법 제6조 및 국정과제에 근거해, 향후 5년 동안 문화예술교육의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법정계획이다.

 

윤석열 정부는 ‘일상이 풍요로워지는 보편적 문화복지 실현’을 국정과제로 삼아 국민 모두에게 공정한 문화접근 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제2차 종합계획은 자유와 연대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누구나, 더 가까이, 더 깊게 누리는 K-문화예술교육’을 비전으로 내세워 ▲차별없이 자유롭게 누리는 문화예술교육 ▲공정한 문화예술교육 접근 기회 보장 ▲짜임새 있는 문화예술교육 지원체계 구축이라는 세 가지 목표 아래 3개 추진전략, 7개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문체부는 ‘약자 프렌들리’ 기조에 따라 약자의 문화예술 수요를 양적으로 확대하고 질적으로 향상한다.

이를위해 꿈의 오케스트라·꿈의 댄스팀 거점기관을 확대해 아동·청소년 대상 다각적 문화예술교육을 지원한다.

 

또 코로나19 이후 국민 우울감 심화에 대응해 대상 특화 예술 치유 지원을 확대하고

민간기업의 후원을 유치해 국고지원 이후 수혜시설의 자립을 지원한다.

 

수혜자가 자신이 원하는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중심의 사업구조를 개편한다. 수혜시설이 수요에 맞는 프로그램(강사·단체) 정보를 찾고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매칭 플랫폼을 신규 구축해 내년부터 시범 운영하겠다는 목표다.

 

분야별·대상별 맞춤형 우수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도 개발·보급해 문화기반시설·비문화시설 등이 원하는 형태의 문화예술교육을 쉽게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희망하는 모든 학생에게 맞춤형 에듀케어를 제공하는 ‘늘봄학교 추진방안’과 연계해 방과 후 문화예술교육 지원더 강화한다. 각 지역의 교육지원청과 협력해 디지털아트·뮤지컬 등 신규 수요에 대응하는 방과 후 아동 대상 문화예술교육을 추진한다.

 

지역 문화예술 격차를 극복하고 짜임새 있는 문화예술교육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생활밀착형 문화예술교육 거점 지정(인증) 제도를 새롭게 도입하고 2027년까지 거점 30곳을 조성한다.

 

AI, 메타버스 등 신기술 발전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문화예술교육 기반을 구축하고 지원을 확대한다. 아동, 노인, 장애인 등 대상 특화 디지털 문화예술교육 콘텐츠를 기획·개발하고, 디지털 플랫폼에 보급·확산을 지원한다.

 

문화예술교육 전문인력의 디지털 리터러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디지털 체험형 연수 과정을 새로 개발하고, 예술·기술 융복합 문화예술교육도 신규 개발·확대할 예정이다.

 

우수한 K-문화예술교육 모델을 세계로 수출하는 정책도 병행한다. ‘예술꽃씨앗학교’, ‘꿈의 댄스팀’ 등 한국의 우수 문화예술교육 모델을 적용해 문화예술교육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을 공세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 일환으로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함께 27~28일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문화를 통한 자유와 연대, 예술 교육의 사회적 의미와 영향’을 주제로 ‘미래 문화예술교육 포럼’을 열어 미래사회 변화에 대응하는 문화예술교육 패러다임 전환을 논의한다.

 

첫날인 27일에는 전반적인 미래 문화예술교육 정책환경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윤석열 정부 정책 거버넌스 변화를 바탕으로 한 미래사회 전망(장덕진 교수), AI와 챗GPT 등 다가온 미래의 우리 삶과 문화의 변화(서민준 교수), 로컬 크리에이터 경제, 미래 문화예술교육의 변화(모종린 교수) 등에 대한 발제를 하고, ‘꿈의 댄스팀’ 사례를 중심으로, 미래사회의 달라진 환경 속에서 문화예술교육의 역할을 토론한다.

 

28일에는 세부적으로 ‘지역’과 ‘디지털’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문화예술교육의 향후 방향을 다룬다.

 

‘지역 문화시대를 여는 문화예술교육’을 주제로 한 첫 번째 세션에서는 건축공간연구원 이영범 원장의 ‘로컬의 힘, 문화예술과 지역활력’ 발표에 이어 지역 문화예술교육의 가능성에 대해 토론한다.

 

‘디지털 사회에서의 문화예술교육 패러다임 전환’에 대해 김상균 경희대 교수가 ‘디지털 대전환기의 문화예술교육, 문화·예술·교육은 어디로 가고 있는가?’를 주제로 발표한 후 디지털 사회변화를 맞이한 문화예술교육 현장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꿈의 오케스트라, 문화예술치유와 같은 문화예술교육 사업은 윤석열 정부 ‘약자 프렌들리’ 정책의 대표 주자”라고 강조하고 “한국의 우수한 문화예술교육 콘텐츠가 국내 현장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도 활용될 수 있도록 K-문화예술교육 정책 모델을 수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문화예술교육과(044-203-2766)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