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8.1℃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7.6℃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6.9℃
  • 구름조금제주 9.7℃
  • 흐림강화 5.4℃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피플

[카툰공감] 명절은 더 풍요롭게, 어려운 곳은 더 든든하게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종합뉴스

더보기
국민권익위, “코로나19 사망자 장례 치른 친족에게 장례비 지원해야”
[한국방송/김근해기자] 코로나19로 사망한 자의 장례를 치른 친족이 유족이 아니라는 이유로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비’를 지급하지 않은 것은 부당하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생전에 고인을 부양하고 장례를 치른 친족에게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비용 지원 안내」지침에 따른 장례비용을 지급할 것을 질병관리청에 의견표명 했다. ㄱ씨는 부양하던 고모가 코로나19로 사망하자 고인을 화장하고 선산에 모셨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환자가 사망한 경우 시신을 화장해 감염병 확산 방지에 협조하면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장례비용을 지원한다. ㄱ씨는 장례비를 지원받기 위해 질병관리청에 이를 신청했는데 질병관리청은 ㄱ씨가 유족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장례비용을 지급하지 않았다. ㄱ씨는 “간병비와 병원비를 납부하는 등 고모님을 지금껏 부양해 왔다. 그러던 고모가 코로나19로 돌아가시어 정부의 권고에 따라 화장하고 선산에 모셨는데 단지 유족이 아니라는 이유로 장례비용을 지급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라며 국민권익위에 고충 민원을 신청했다. 국민권익위는 ㄱ씨는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비용 지원 안내」에 따라 고인을 먼저 화장한 후 선산에 모신 것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