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29 (목)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6.0℃
  • 맑음서울 -0.2℃
  • 구름조금대전 0.4℃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5.0℃
  • 구름많음고창 2.5℃
  • 흐림제주 6.1℃
  • 구름조금강화 -1.8℃
  • 구름많음보은 -0.4℃
  • 흐림금산 0.1℃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사회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강화 방안 모색

도-시군-경찰서-충남하나센터-민간단체 등 공동연수 통해 머리 맞대

[충남/박병태기자] 충남도와 시군, 경찰서, 충남하나센터, 민간단체 등이 도내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강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도는 1일 덕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이필영 행정부지사, 이명수 국회의원을 비롯해 탈북민, 담당 공무원,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강화 공동연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연수 참석자들은 도내 북한이탈주민의 정착 실태 보고에 이어 탈북민 당사자들의 의사가 반영된 맞춤형 지원시책 발굴을 위한 토론을 갖고, 민선 8기 탈북민 정착지원 강화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이달 기준 도내 거주 북한이탈주민은 1691명으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 입국 탈북민 수가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도는 북한이탈주민의 지역사회 정착을 위해 △생활밀착형 정서 지원 △자립 강화를 위한 취업 지원 △탈북민 자녀 학습·정서 지원을 위한 가족 통합 교육서비스 △지역 특성 맞춤형 시군특화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필영 행정부지사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도내 북한이탈주민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한 소통·공감의 시간을 갖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며, “도내 북한이탈주민들이 충남을 행복한 제2의 고향으로 여기고 정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마이데이터’ 시대 연다…개인이 원하는 곳으로 데이터 전송
[한국방송/김국현기자] 내년부터 개인이 본인 데이터에 대한 통제권을 갖고, 원하는 곳으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시대가 열린다. 이용자 수가 많은 게임과 금융 등 5000개 앱에 대한 국외이전 실태를 중점 점검하고, 개인정보를 고의로 유출한 공무원은 즉시 파면·해임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도 내년 1월부터 시행된다. 보건의료·유통 등 가명정보 활용을 확산하고 개인정보 안심구역을 도입하며, 디지털 잊힐 권리 지원과 아동·청소년 개인정보보호도 강화한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28일 ‘국민 신뢰 기반의 디지털 대전환 시대 선도’를 비전으로 한 2023년 업무보고를 발표, 향후 ‘개인정보 보호법’ 개정을 계기로 개인정보 컨트롤타워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고학수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왼쪽)이 28일 2023년 업무보고 합동 사후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앞으로 국민의 데이터 주권을 보장하는 마이데이터가 구현되면 국민은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관리·통제할 수 있게 된다. 스타트업 등 기업도 혁신적인 서비스를 창출해 새로운 데이터 산업 생태계가 조성되며, 데이터 기반으로 복지·인구·재난 등 다양한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