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3℃
  • 박무서울 0.7℃
  • 연무대전 6.2℃
  • 맑음대구 4.4℃
  • 구름많음울산 9.9℃
  • 맑음광주 5.8℃
  • 구름많음부산 9.6℃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조금제주 12.3℃
  • 맑음강화 1.5℃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조금금산 6.7℃
  • 맑음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3.7℃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경제

온라인쇼핑 활성화로 도소매업 창업 ↑…제조·건설업은 ↓

중기부, 올해 1∼9월 ‘창업기업 동향’ 발표…부동산업 제외 시 창업기업 1.9% 증가
중소벤처기업부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올 들어 온라인쇼핑 활성화 및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에 따라 도소매업과 개인서비스업에 대한 창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고환율·고금리 영향으로 제조업과 건설업 창업은 줄었다.


30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올해 1~9월 부동산업을 제외한 실질적인 창업기업은 84만 641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늘었다.

 

전체 창업은 101만 9397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4만 9601개) 줄었으나 2020년도 이후 사업자등록이 급증한 부동산업을 제외한 실질 창업은 1.9%(1만 5482개) 증가했다.

 

특히 온라인쇼핑 활성화에 힘입어 도·소매업 창업이 8.1% 증가했고 개인서비스업도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 등의 영향으로 0.5% 증가했다.

 

도·소매업은 지난해보다 8.1% 늘어난 34만 9154개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개인서비스업도 지난해부터 증가로 전환(2020년 5.6%↓, 2021년 5.2%↑)됐으며 올해도 0.5% 증가했다.

 

반면, 부동산업은 2020년 1∼9월 창업 급증(36만 9274개, 94.4%↑)에 따른 기저효과로 2021년 1∼9월 35.5% 감소에 이어 이번에도 27.3% 감소했다. 숙박·음식점업도 4.7%가 감소한 11만 5173개였다.

 

기술기반업종창업(이하 기술창업)은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 영향으로 창작·예술·여가업이 22.3% 늘었으나 정보통신업(2021년 26.1%↑, 2022년 2.9%↑)의 증가세는 둔화됐다.

 

전문·과학·기술업(2021년 20.8%↑, 2022년 6.7%↓) 창업이 감소로 돌아서면서 2.4%(4328개) 줄어든 17만 6279개로 조사됐다.

 

기술창업은 창작·예술·여가(22.3%), 교육서비스업(5.7%), 정보통신업(2.9%)에서 지난해보다 증가했으나 제조업(12.2%), 전문·과학·기술업(6.7%) 등에서 줄어들면서 전체 창업은 2.4%(4328개) 감소했다.

 

제조업은 원자재 가격이 지속 상승하고 환율·금리 상승 등의 경영환경이 불안 요인으로 작용한 데 따라 창업이 감소한 것으로 중기부는 판단했다.

 

또 건설업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과 건설자재 가격 상승, 집값 하락, 부동산 PF 위기 같은 요인과 건설업 생산체계 개편 완료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4.5%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전 연령대에서 부동산업 창업이 25% 이상 줄어들면서 30대(0.5%)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감소했다. 다만, 부동산업을 제외하면 30세 미만(3.4%) 및 50대(0.1%) 연령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창업이 증가했다. 기술창업은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감소했다.

 

조직형태별로는 법인창업은 지난해보다 4.9%(4588개) 감소한 8만 9632개였으며 개인창업은 4.6%(4만 5013개) 줄어든 92만 9765개였다. 다만, 부동산업을 제외할 경우 법인창업은 4.6%(3701개) 감소했지만 개인창업은 2.6%(1만 9183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창업은 예술·스포츠·여가(12.2%), 교육서비스업(11.2%), 숙박음식점업(9.5%) 등의 업종에서 증가했고 농·임·어업및광업(16.8%), 제조업(9.7%), 도·소매업(8.2%) 등에서는 감소했다.

 

개인창업은 농·임·어업및광업(19.1%), 도·소매업(9.4%), 예술·스포츠·여가(7.2%) 등 업종에서 증가했으며 금융보험업(33.7%), 부동산업(28.7%), 전문과학기술업(11.0%) 등의 업종에서는 감소했다.

 

기술창업의 경우 법인은 0.4%(152개) 증가하고, 개인은 3.1%(4480개) 감소했다.

 

문의: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정책관 정책통계분석과 044-204-7471



종합뉴스

더보기
안 찾아간 금융자산 17조원…금융사 소비자보호기준 개선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금융당국이 숨은 금융자산을 보다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금융회사 소비자보호기준을 개선한다. 찾아가지 않은 예·적금 등 숨은 금융자산만 17조원에 이른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의 금융소비자 안내를 강화하고 담당조직도 지정·운영하도록 제도를 개선한다고 31일 밝혔다. 금융당국은 숨은 금융자산을 쉽게 조회하고 찾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지만 규모가 꾸준히 늘고 있다. 2019년말 12조3000억원이었던 숨은 금융자산은 지난해 6월말 기준 16조9000억원까지 늘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숨은 금융자산 발생 자체를 예방할 수 있도록 만기 후 시간경과에 따른 불이익과 함께 만기 때 자동처리방법 설정에 대해 안내하기로 했다. 계약 때와 계약기간 중 연 1회 및 만기 직전에 안내하고, 계약기간 중 언제나 고객이 만기 때 자동처리방법을 설정·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숨은 금융자산을 조속히 찾아갈 수 있도록 만기 후 시간경과에 따른 불이익과 함께 숨은 금융자산 조회·환급방법에 대해 안내한다. 만기 때와 만기 후 최초 금리인하 전, 만기 1년 경과 후부터는 연 1회 이상 안내하도록 했으며, 금감원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