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6.0℃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많음울산 12.4℃
  • 구름많음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14.4℃
  • 구름조금고창 3.8℃
  • 구름조금제주 11.8℃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4.7℃
  • 구름많음금산 5.3℃
  • 맑음강진군 7.7℃
  • 구름조금경주시 10.4℃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피플

’23년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산불재난 예방·대응 강화

산림청

북부지방산림청(청장 임하수)은 “산불이 연중화·대형화되는 추세로 유동적인 산불변화 추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2023년에 북부지방산림청에서 함께 근무할 ‘산불재난특수진화대’를 조기에 모집하여 운영한다.”라고 밝혔다.

 

기후변화로 인해 극심한 가뭄, 건조한 날이 증가함에 따라 산불발생이 사시사철로 확대되고, 도시지역·야간 산불로 피해규모도 대형화되는 등 산불의 발생상황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산불재난특수진화대’ 66명(공무직 40명, 기간제 26명)을 조기에 선발하여 산불진화에 효율을 높이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선발하는 산불재난특수진화대는 북부지방산림청 소속 6개 국유림관리소(춘천·홍천·서울·수원·인제·민북지역관리소)에 배치하여 운영할 계획으로, 11월 말부터 12월 초까지 공무직은 북부지방산림청에서, 기간제는 관리소별로 응시원서를 접수받아 서류심사, 체력검정, 면접심사를 통해 최종 선발한다.

 

임하수 북부지방산림청장은 “최근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고 산불발생 위험이 커지는 시기로서, 우리의 소중한 산림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산불재난특수진화대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산을 사랑하는 유능한 인재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산림청 홈페이지 및 워크넷을 통하여 모집공고 중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서해안 시대를 활짝 열 새만금국제공항 건설사업 ‘본격화’
[한국방송/김주창기자] 서해안 시대 하늘 길을 여는 새만금국제공항 건설사업이 본격화된다. 2019년 국가균형발전사업으로 선정된 새만금국제공항 건설사업은 새만금 내 공유수면을 매립해 연약지반처리를 통해 부지 및 관련 기반 시설 등을 조성하는 공사다. 1일 조달청과 서울지방항공청에 따르면 새만금국제공항 건설사업에 오는 2028년까지 총 사업비 8077억원 정도가 투입되며 공사는항공기 이착륙 등 항공기가 이동하는 장소인 에어 사이드(air side)와 터미널 등 고객들이 이용하는 장소인 랜드 사이드(land side)로 나눠 발주된다. 이번에 발주된 사업은 에어 사이드 공사로 활주로, 관제탑, 항행안전시설 등을 설치하며 ‘일괄(턴키)’ 방식으로 추진된다. 랜드 사이드 공사는 한국공항공사가 이르면 올해 상반기중 발주할 예정이며 여객터미널, 공항진입도로 등을 조성한다. 새만금국제공항이 건설되면 새만금지역의 민간투자 유치 촉진 및 일본·중국·동남아 등과의 접근성 향상을 통한 국제경쟁력 강화, 연관산업 개발로 전북권 경제활력 제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조달청은 새만금국제공항 건설공사를 포함해 2월 한 달 동안 총 199건, 3조6000억원 상당의 대형사업(물품·용역 1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