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구름많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0.4℃
  • 맑음부산 -0.2℃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3.6℃
  • 구름많음강화 -2.7℃
  • 구름많음보은 -2.5℃
  • 구름많음금산 -3.3℃
  • 구름조금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7℃
  • 구름조금거제 -1.4℃
기상청 제공

사회

군산해경, 전복선박 선체절단 인명구조 훈련 실시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

[군산/김주창기자]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지난 25일 군산항 1부두에서 군산해경구조대, 군산항공대, 각 함정 구조대원이 참여한 가운데 전복선박 선체절단 인명구조 훈련을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해경은 그동안 갯벌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렵고 전복된 선박에 적재된 어망 등으로 인해 수중수색환경이 좋지 않은 점을 감안해 수면위에 노출된 선체를 절단해 생존자를 구조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강화훈련을 실시해 왔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부터 선박이 전복 돼 생존자가 에어포켓(전복된 선박 내에 남은 공기 잔량)에 있는 상황을 가정해 특수 공구를 이용한 선체절단 훈련을 진행했다고 해경은 전했다.

 

이번 훈련은 해양사고 대응 전문성 강화를 위해 ▲타격신호 판별 ▲선체외판 절단 ▲인명구조 ▲침몰 방지를 위한 절단부위 봉쇄 등의 순서로 단계별로 진행됐다.

특히, 해경은 실전 같은 현장상황을 연출하기 위해 실제 선박과 동일한 이중저 구조로 제작된 훈련용 선박 외판을 사용해 훈련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민수 군산해경구조대장은 “이번 선체 절단훈련을 통해 전복 등과 같은 선박사고 시 신속한 인명구조가 이루어 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원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동시에 요구조자의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는 새로운 구조방안을 더 발굴하고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헌신하는 공무원, 일 잘하는 정부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범정부적 노력이 필요한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해 다자녀 공무원 승진 우대 등 인사정책 상의 과감한 조치를 추진하며, 공무원 인재상을 토대로 채용·인재개발·승진 등 인사체계 전반을 혁신한다. 인사 법령상의 각종 비상설 내부 위원회를 추가로 정비하고, 인사운영 절차·기간을 폐지·간소화하는 등 인사규제 개선으로 각 부처가 가진 역량을 100%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국민의 적정 휴식권 보장을 위해 대체공휴일 대상을 확대한다.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는 27일 ‘헌신하는 공무원, 일 잘하는 정부’를 실현하기 위해 국익과 실용, 공정과 상식의 국정 기조를 담은 2023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1. 국가 현안에 대응하는 국익우선 인사정책을 추진하겠습니다. 국민통합·저출산·고령화·디지털전환 등 국가적 현안 해결을 위해 공직사회가 선도해 국익 증진에 기여하는 인사정책을 추진한다. (다양성과 포용) 먼저 국민통합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지역인재 및 장애인 채용을 활성화한다. 지역인재 7급 선발규모를 지속 확대*하고, 농어촌 고졸채용 신설 등 지역인재 9급 채용도 활성화한다. 중증장애인의 경력채용 요건을 완화**하고,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 부처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