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흐림동두천 -2.3℃
  • 구름조금강릉 4.1℃
  • 박무서울 -0.4℃
  • 구름조금대전 1.9℃
  • 구름많음대구 -0.2℃
  • 흐림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2.9℃
  • 구름많음부산 8.0℃
  • 흐림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3.6℃
  • 구름조금보은 1.4℃
  • 구름조금금산 5.1℃
  • 구름많음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피플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 어려움 극복 도와

- 일반·목욕·선박용 30%, 공업용 10%인하

[군산/김주창기자] 군산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의 경영 어려움 극복을 위해 한시적으로 실시한 수도요금 19억4천4백여만원이 감면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시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소상공인의 경영 어려움 극복을 위해 일반·목욕·선박용 30%, 공업용 10%의 수도요금(8월~11월)을 한시적으로 인하했다.

 

시는 이번 감면으로 일반용 43,516(11억1천여만원)건, 목욕용 130(4천7백여만원)건, 선박용 34(9백여만원)건, 공업용 491(7억7천8백여만원)건 등 총 44,171(19억4천4백여만원)건을 인하했다.

 

개소당 평균 감면액은 일반용 2만5,500원, 목욕용 36만원, 선박용 25만6,000원, 공업용 158만4,000원으로 건당 4만4,000원의 감면 혜택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장기적인 코로나19로 인해 한시적으로 수도요금 감면을 시행했다”면서 “이번 감면으로 소상공인의 경영 어려움 극복에 조금이나마 보템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안 찾아간 금융자산 17조원…금융사 소비자보호기준 개선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금융당국이 숨은 금융자산을 보다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금융회사 소비자보호기준을 개선한다. 찾아가지 않은 예·적금 등 숨은 금융자산만 17조원에 이른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의 금융소비자 안내를 강화하고 담당조직도 지정·운영하도록 제도를 개선한다고 31일 밝혔다. 금융당국은 숨은 금융자산을 쉽게 조회하고 찾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지만 규모가 꾸준히 늘고 있다. 2019년말 12조3000억원이었던 숨은 금융자산은 지난해 6월말 기준 16조9000억원까지 늘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숨은 금융자산 발생 자체를 예방할 수 있도록 만기 후 시간경과에 따른 불이익과 함께 만기 때 자동처리방법 설정에 대해 안내하기로 했다. 계약 때와 계약기간 중 연 1회 및 만기 직전에 안내하고, 계약기간 중 언제나 고객이 만기 때 자동처리방법을 설정·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숨은 금융자산을 조속히 찾아갈 수 있도록 만기 후 시간경과에 따른 불이익과 함께 숨은 금융자산 조회·환급방법에 대해 안내한다. 만기 때와 만기 후 최초 금리인하 전, 만기 1년 경과 후부터는 연 1회 이상 안내하도록 했으며, 금감원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