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조금강릉 4.9℃
  • 구름조금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3.2℃
  • 구름조금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7.8℃
  • 구름조금고창 4.7℃
  • 구름조금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1.6℃
  • 구름많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1.0℃
  • 구름조금경주시 -2.0℃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사회

군산해경, 2022년 연안안전지킴이 활동 종료

- 시설물 점검 641건, 관광객 1,129명 대상 안전 계도 실시 -

연안해역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지역주민과 해경이 함께한 군산해경 연안안전지킴이가 올해 활동을 마쳤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지난 5월부터 연안사고 예방을 위해 진행했던 연안안전지킴이 활동이 지난 10월에 종료됐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해경에서 운영한 연안안전지킴이는 지역 사정에 정통한 지역주민을 위촉해 사고 위험이 높은 연안에서 사고 예방을 위해 순찰과 안전 계도를 실시하고 있다.

 

군산해경이 운영한 연안안전지킴이는 올해 5월부터 6개월간 군산 소룡포구와 무녀도 쥐똥섬에 21조로 배치돼 641건의 시설물을 점검하고 관광객 1,129명을 대상으로 안전 계도를 실시했다.

 

특히, 관광객과 낚시객 등 연안을 찾는 국민에게 조석 정보를 전달하고 구명조끼 착용 등 홍보활동을 실시해 올해 이들이 활동하는 시간에는 단 한건의 연안사고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장근 해양안전과장은 연안해역은 지리적 특성상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발견과 구조가 어려운 실정이었는데, 연안안전지킴이 덕분에 올해 연안해역에서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 할 수 있었다앞으로도 지역주민과 협업을 통해 더욱 안전한 바다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내년에도 연안안전지킴이 운영은 계속될 예정이니, 지역에 정통한 주민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안 찾아간 금융자산 17조원…금융사 소비자보호기준 개선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금융당국이 숨은 금융자산을 보다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금융회사 소비자보호기준을 개선한다. 찾아가지 않은 예·적금 등 숨은 금융자산만 17조원에 이른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의 금융소비자 안내를 강화하고 담당조직도 지정·운영하도록 제도를 개선한다고 31일 밝혔다. 금융당국은 숨은 금융자산을 쉽게 조회하고 찾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지만 규모가 꾸준히 늘고 있다. 2019년말 12조3000억원이었던 숨은 금융자산은 지난해 6월말 기준 16조9000억원까지 늘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숨은 금융자산 발생 자체를 예방할 수 있도록 만기 후 시간경과에 따른 불이익과 함께 만기 때 자동처리방법 설정에 대해 안내하기로 했다. 계약 때와 계약기간 중 연 1회 및 만기 직전에 안내하고, 계약기간 중 언제나 고객이 만기 때 자동처리방법을 설정·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숨은 금융자산을 조속히 찾아갈 수 있도록 만기 후 시간경과에 따른 불이익과 함께 숨은 금융자산 조회·환급방법에 대해 안내한다. 만기 때와 만기 후 최초 금리인하 전, 만기 1년 경과 후부터는 연 1회 이상 안내하도록 했으며, 금감원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