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흐림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0.9℃
  • 서울 -1.6℃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8℃
  • 비 또는 눈광주 0.2℃
  • 맑음부산 1.6℃
  • 구름조금고창 -0.6℃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4.2℃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에콰도르 수교 60주년 기념 양국 정상 간 축하서한 교환

외교부

[한국방송/문종덕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올해 한-에콰도르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10.5.(수),「기예르모 라소(Guillermo Lasso)」 에콰도르 대통령과 축하서한을 교환하였다.

 ※ 한-에콰도르 수교일 : 1962.10.5.

 

윤 대통령은 축하서한을 통해 에콰도르 정부와 국민에게 따뜻한 우정의 인사를 전하고, 1962년 수교 이래 정치, 경제, 통상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전한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를 평가했다. 이어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 국민 간 신뢰와 우의가 더욱 돈독해지고, 상호호혜적 실질협력이 더욱 발전하기를 희망하였다.

  

아울러 2030 부산 세계박람회 개최를 위한 에콰도르의 지지를 요청하면서, 동 박람회는 전 세계가 직면한 도전과제에 대한 지속가능한 발전 비전을 제시하고 양국의 실질협력 증진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강조하였다.

 

「라소」 대통령은 축하서한에서 양국 수교 60주년과 한국의 개천절에 대한 축하인사를 전했다. 이어 한국의 개방 기조가 한-중남미 정치·경제·문화 관계 강화에 기반이 되어 왔다고 하면서, 양국이 민주주의, 법치주의 등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며 다자주의 무대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다고 평가하였다.

  

또한 한국의 다양한 개발협력 사업으로 에콰도르가 많은 혜택을 입었다고 평가하면서, 양국 간 교역과 투자 증대를 위해 한-에콰도르 전략적경제협력협정(SECA) 협상이 조속히 타결되기를 희망하였다.



종합뉴스

더보기
방산부품 국산화 지원, 첨단소재 분야로 확대된다
[한국방송/김명성기자] 방위산업 부품 국산화 지원 대상이 첨단 소재 분야로 확대된다. 방위사업청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3~2027 부품국산화 종합계획’을 확정해 5일 발표했다. 지난 9월 21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시회(DX KOREA 2022)에서 해외 VIP 및 군 관계자들이 K2 탱크 등 한국산 무기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부품국산화 종합계획은 ‘방위산업 발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등에 근거한 부품국산화 정책의 기본 지침이자 중기계획이다. 향후 5년간의 부품국산화 정책의 방향과 중장기 발전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특히 이번 부품국산화 종합계획은 국정과제인 ‘첨단전력 건설과 방산수출 확대의 선순환 구조 마련’과 밀접한 연계성을 가진다”고 설명했다. 종합계획은 ‘부품국산화 확대로 첨단전력 건설과 방위산업의 국가전략산업화 달성’을 비전으로 ▲무기체계를 선도하는 부품국산화 ▲기업이 이끄는 역량 있는 부품산업 ▲협업과 전문화를 바탕으로 한 사업체계 효율화 등의 3가지 전략에 따라 추진된다. 우선 정부는 우리 기업이 보유한 우수기술을 기반으로 방산부품 고도화를 추진하고, 부품국산화 개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