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8℃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6.7℃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9월 소비자물가 5.6% ↑…두 달 연속 상승세 둔화

통계청 “석유류 가격 둔화세 지속되면 7월 정점 가능성 없지 않아”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5.6% 오르며 두 달 연속 상승률이 둔화됐다. 공업제품과 개인서비스, 채소류 등 농축수산물의 가격 강세가 계속됐으나 석유류와 농산물값 오름폭이 둔화되면서 전월보다 물가상승률이 주춤하고 있다.

 

5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93(2020=100)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5.6%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3.7%에서 올해 1월 3.6%로 소폭 둔화한 뒤 2월에 3.7%를 시작으로 가파른 오름세를 보였다. 3월 4.1%. 4월 4.8%, 5월 5.4%였고 6월에는 6%까지 올랐다. 7월에도 6.3%가 올랐지만 8월에는 5.7%로 지난 1월 이후 7개월만에 꺾인 데 이어 지난달에는 전월보다 오름폭이 더 축소됐다.

 

품목별로는 석유 제품의 물가 지수 하락이 눈에 띄었다. 지난달 석유류 물가지수는 138.68로 지난 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9월 석유류의 물가상승률은 16.6%로 이 역시 지난 2월(19.6%)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석유류의 물가 기여도는 7월 1.59에서 8월 0.9, 9월 0.75로 두달 사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반면 공업제품, 서비스, 농축수산물, 전기·가스·수도 가격이 모두 올랐다.

 

공업제품은 가공식품, 석유류, 내구재 가격 등이 오르면서 6.7% 상승했다.

 

서비스는 개인서비스가 6.4%, 집세가 1.8%, 공공서비스가 0.7% 오르면서 전체적으로 4.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산물은 곡물은 하락했지만 채소·과실 가격 등이 오르면서 8.7% 상승했고, 축산물은 돼지고기·수입쇠고기와 닭고기 등을 중심으로 3.2% 올랐으며 수산물도 4.5% 상승해 농축수산물은 전체적으로 6.2% 올랐다.

 

전기·가스·수도는 전기료·도시가스요금·지역난방비 등이 오르면서 14.6% 상승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농산물·석유류 제외 근원물가는 전년 동월에 비해 4.5% 올랐고 식료품·에너지제외 지수는 4.1%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는 축산물 등 식품 가격과 휘발유·경유 등 식품 이외 가격 오름세가 모두 소폭 둔화되며 상승폭이 6.5%로 축소됐다. 식품이 8.6%, 식품 이외가 5.1% 올랐고, 전월세 포함 생활물가지수는 5.8% 상승했다.

 

신선식품지수는 농축수산물 가격 동향과 거의 유사한 흐름을 보이며 신선채소·과실 가격 중심으로 상승폭이 축소돼 12.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어개가 4.1%, 신선채소가 22.2%, 신선과실이 7.5% 각각 올랐다.

 

통계청은 석유류 가격 둔화세가 지속된다면 7월 물가가 정점이었을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치기도 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석유류와 채소·과실 등 농산물 가격의 오름세가 둔화하면서 상승 폭이 축소됐다”며 “석유류 가격의 오름세 둔화가 물가의 가파른 상승세가 둔화하는 데 주요하게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감산 결정이 석유류 가격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물가 상승세가 정점을 지날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부연했다.

 

문의 :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물가동향과(042-481-2531),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 물가정책과(044-215-277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