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2 (화)

  • 흐림동두천 9.3℃
  • 흐림강릉 13.4℃
  • 흐림서울 11.6℃
  • 박무대전 10.4℃
  • 흐림대구 12.5℃
  • 울산 12.6℃
  • 광주 11.8℃
  • 흐림부산 13.0℃
  • 흐림고창 11.1℃
  • 제주 15.3℃
  • 흐림강화 9.0℃
  • 흐림보은 9.7℃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11.6℃
  • 흐림경주시 12.5℃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8월 취업자 80만7000명 ↑…석 달째 증가 폭 둔화

같은 달 기준 22년 만에 최대 폭 증가…실업률 2.1%,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
통계청

[한국방송/김주창기자] 8월 취업자가 1년 전보다 80만7,000명 늘어 같은 달 기준으로 22년만에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지만 증가폭은 석 달 연속 줄어들었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수는 2841만명으로 1년 전보다 2.9%(80만7000명)늘었다. 이는 같은달 기준 2000년 8월 이후 22년 만에 최대 증가다.

 

실업자는 61만5,000명으로 17.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미숙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 8월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이 24만명(5.6%) 늘었다. 수출이 호조를 보이며 기타기계장비, 전기장비, 식료품제조업, 전자부품제조업 분야에서 전체 취업자 증가를 이끌었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만3,000명·4.6%), 농림어업(9만명·5.7%) 등에서도 취업자가 늘었으나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3만 9,000명·-3.3%), 도매 및 소매업(-1만 4,000명·-0.4%) 등은 감소했다. 지난달 집중 호우가 쏟아지면서 건설업 취업자도 2만 2,000명(-1.0%) 줄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에서 45만 4,000명 늘어 증가한 일자리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50대 18만 2,000명, 30대 9만 8,000명, 20대 6만 5,000명 증가했으나 40대에서만 8,000명 감소하며 2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청년층(15~29세)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8만 1,000명 증가했고 고용률은 47.3%로 2.1%p 올랐다.

 

종사자별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90만 7,000명(6.1%)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와 일용근로자는 각각 7만 8,000명(-1.6%), 9만 7,000명(-7.8%) 감소했다. 특히 일용근로자는 지난해 5월부터 16개월 연속 내림세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8만 8,000명(2.1%),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5만 3,000명(4.0%) 증가했으나 무급가족종사자는 6만 5,000명(-6.1%) 감소했다.

 

취업 시간대로는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1,543만 9,000명으로 101만 6,000명(-6.2%) 줄었지만,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1236만 9,000명으로 184만 7,000명(17.6%) 늘었다.

 

지난달 실업자는 61만 5,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만 9,000명(-17.4%) 감소해 1999년 6월 통계 개편 이래 8월 기준으로 가장 적었다.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실업률도 2.1%로 0.5%p 하락해 역대 최저 수준이다.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비경제활동인구는 1624만 6,000명으로 51만 2,000명(-3.1%) 감소하며 18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정부는 고물가 등에 따라 어려움이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되는 취약청년,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고용안전망 확충·강화하는 한편, 인구감소에 대응해 여성·고령자의 원활한 고용시장 진입 지원 등을 통한 경제활동참가율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규제혁신 및 신산업 육성을 통해 민간의 고용창출력을 높이면서, 고용서비스 고도화 등을 통한 취업확대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문의 : 통계청 사회통계국 고용통계과(042-481-2265), 기획재정부 경제구조개혁국 일자리경제정책과(044-215-8530)

 



종합뉴스

더보기
‘모듈러주택’ 활성화 나선다…정책협의체 출범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정부가 주택건설산업이 당면한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열쇠로서 모듈러주택을 본격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에 오는 23일 모듈러주택 산업의 육성·발전을 위해 산·학·연·관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모듈러주택 정책협의체(이하 ‘협의체’)’가 출범한다. 국토교통부는 민간 참여를 바탕으로 한 이번 협의체의 출범은 국내 모듈러 관련 기업이 해외 진출을 본격화하는데 중요한 구심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듈러주택은 기존 현장 중심의 시공에서 탈피해 주택을 구성하는 주요 부재 및 부품의 70~80% 이상을 표준화·규격화된 모듈 유닛으로 공장에서 미리 생산해 현장으로 운반 후 조립·설치하는 주택이다. 대표적인 스마트건설 기술이자 주택건설 산업의 혁신 아이콘인 모듈러주택에 대한 관심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맞물려 크게 높아지고 있다. 특히 모듈러주택의 혁신적인 주택생산 방식은 공기 단축, 건축물 폐기물 감소, 에너지 사용 및 탄소배출 감소, 소음·진동·분진 등 환경문제 해결과 품질 향상 등 많은 장점이 있다. 건설 기능인력 고령화 및 숙련공 부족 등 주택건설 산업이 당면한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효과적인 수단으로도 자리 잡을 전망이다. 하지만 국내 주택건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