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8 (일)

  • 맑음동두천 30.0℃
  • 흐림강릉 24.4℃
  • 구름조금서울 32.1℃
  • 흐림대전 31.1℃
  • 흐림대구 29.4℃
  • 흐림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31.4℃
  • 흐림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31.3℃
  • 흐림제주 28.4℃
  • 맑음강화 29.1℃
  • 구름많음보은 29.2℃
  • 구름많음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31.6℃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8.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 5B호 잔해물 추락 위험 감시 중

현재까지 한반도 추락 가능성은 낮으나 궤도변화 감시 지속

[한국방송/김한규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 5B호* 잔해물‘의 대기권 재진입에 따른 추락 위험을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 `22.7.24일 발사한 중국의 우주 정거장의 모듈을 실었던 발사체의 상단으로 무게 20톤, 길이 31m, 직경 5m로 추정

 

현재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이하 ‘천문연’) 분석 결과 7월 31일 경 추락이 예측됨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7월 26일부터 천문연과 함께 로켓 잔해의 한반도 추락으로 인한 위험에 대비한 우주감시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중국의 창정-5B호는 우주정거장의 모듈 등을 운송하기 위해 개발된 무게 837톤에 이르는 대형 우주발사체로, 전문가들은 발사체 잔해의 일부가 대기권에서 전부 소각되지 못하고 지상에 추락할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천문연의 궤도 분석 결과 등에 따르면, 현재 창정-5B호는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나, 앞으로 궤도 변화가능성에 대비하여 과기정통부는 이를 계속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