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맑음동두천 14.4℃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19.3℃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8.2℃
  • 맑음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20.3℃
  • 맑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15.5℃
  • 맑음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2.4℃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피플

부산시-대한상의 공동, 브뤼셀 현지 BIE 대표 대상 엑스포 유치 활동

◈ 브뤼셀 주재 BIE 대표 공관 중 가이아나, 벨리즈, 사모아, 바누아투 등 4개국 공관 대상 엑스포 유치 홛동
◈ 대한상공회의소, 앵커기업(SK, 삼성)과 함께 엑스포 유치 활동 전개

[부산/문종덕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지난 18일부터 2박 4일 일정으로 대한상공회의소, 앵커기업(SK, 삼성)과 함께 벨기에 브뤼셀 주재 국제박람회기구(BIE) 대표 공관을 대상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번 유치 활동은 지난 6월 열린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참석차 프랑스 파리에 방문한 정부대표단의 엑스포 유치 교섭 활동에 대한 후속 조치로 대한상공회의소가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부산시와 대한상의는 프랑스 파리 다음으로 BIE 회원국이 많이 모여 있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엑스포 유치 활동을 전개하기로 뜻을 모았고, 앵커기업(삼성, 현대차, SK)의 도움을 받아 각 회원국의 BIE 대표와 면담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에, 부산시, 대한상공회의소, SK텔레콤, 삼성전자가 공동대표단을 꾸리고 유치 교섭 활동을 촘촘하게 준비해 벨기에 브뤼셀로 향했다.

 

부산시에서는 이성권 경제부시장이 참여했고,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염성진 SK텔레콤 부사장, 황은주 삼성전자 벨기에 지부장이 함께 벨기에 브뤼셀에 공관을 두고 있는 가이아나, 벨리즈, 사모아, 바누아투 등 4개국 국가별 BIE 대표들과 면담했다.

 

이성권 경제부시장은 BIE 회원국 대표와 면담에서 부산의 지정학적 장점과 개최 도시로서 부산이 가진 의미, 개최 당위성, 부산의 주제와 부주제에 관해 설명했다.

 

특히, 태평양 도서국인 사모아, 바누아투 대표와의 면담에서는 엑스포 개최 예정지인 북항 앞바다에 유엔해비타트와 함께 추진 중인 세계 최초의 부유식 해상도시 건설프로젝트에 관해 설명하는 등 부산이 기후 위기 해결을 위한 혁신이 진행되고 있는 도시임을 강조하였다.

 

공동대표단 관계자는 면담 대상국들이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가 경쟁국보다 경쟁력이 있으며, 특히 기후변화에 대한 노력의 필요성에 크게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성권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주제와 개최 도시 부산의 매력이 충분히 전달되었을 것”이라며, “앞으로 국제박람회 기구 회원국을 대상으로 정부, 유치위원회와 함께 전략을 잘 준비해 2030년 세계박람회를 부산에 반드시 유치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는 2023년 11월, 170개 BIE 회원국의 비밀투표로 결정되며, 각 회원국의 BIE 대표가 투표한다. 벨기에 브뤼셀은 프랑스 파리 다음으로 많은 국가(7개국*)의 BIE 대표가 상주하는 도시로, 태평양 도서국, 중남미, 아프리카 회원국이 겸임공관을 설치하고 있다.

 

* 7개국 : 가이아나, 벨리즈, 바누아투, 사모아, 솔로몬제도, 에스와티니, 그라나다, 

※ 파리 : 129개국



종합뉴스

더보기
전병극 문체부 차관, 한국 디지털 문화정책 유네스코 회원국에 소개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지난 28일부터 사흘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유네스코 세계문화장관회의’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해 한국의 디지털 문화정책을 소개하고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활동을 펼쳤다. 30일 문체부에 따르면 전 차관은 29일 멕시코 대통령 가택 지구에서 열린 회의에서 첫 의제인 ‘각국의 신규 및 강화된 문화정책’ 기조 발언자로 나섰다. 한국의 디지털 문화기술 발전상과 콘텐츠, 주요 문화정책을 193개 유네스코 회원국에 공유했다. 이날 전 차관은 디지털 발전에 따른 문화 분야 주요 정책과제로 이용자의 접근성 강화와 온라인상에서의 저작권 보호 및 인공지능의 활용, 이해관계자 디지털 교육을 제시하며 우리 정부의 관련 주요 정책과 사례를 소개했다. 전 차관은 “첨단 기술이 예술적 상상력과 결합하며 탈중앙화된 공간에서 이용자들에게 더욱 큰 자유와 권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시대적 변화가 열어주는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첨단 기술을 활용한 창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29일(현지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 대통령 가택 지구에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