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6.9℃
  • 흐림대전 15.4℃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7.2℃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5.5℃
  • 흐림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14.0℃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3.4℃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15.6℃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사회

엄궁·반여농산물도매시장 반입 및 시장 유통 농산물 96.5%, 허용기준 “적합”

◈ 2022년 상반기 엄궁·반여 농산물도매시장 반입 경매 농산물 및 시장 유통 농산물 1,829건 잔류농약 검사 결과, 96.5%(1,829건 중 1,765건) 허용기준‘적합’
◈ 부적합 농산물 중 도매시장 반입 경매 농산물은 압류·폐기 및 생산자 행정처분 의뢰, 시장 유통 농산물은 판매 중지 및 회수될 수 있도록 조치해
◈ 올해 상반기 부적합률은 3.5%로 전년 동기 부적합률 0.6%보다 증가… 농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위해 첨단 분석 장비 도입하고, 잔류농약 검사항목 대폭 확대했기 때문

[부산/김용수기자]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 소속 엄궁·반여농산물검사소는 올해 상반기 엄궁·반여 농산물도매시장에 반입된 경매 농산물과 시장에 유통된 농산물 1,829*에 대한 잔류농약 안전성 검사를 시행한 결과, 이 중 96.5%(1,765)가 허용기준에 적합했다고 밝혔다. * 반입 1,165, 유통 664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산물은 23품목 64(3.5%)으로 엽채류 14품목 41엽경채류 2품목 10허브류 2품목 6과일류 3품목 4박과이외과채류 1품목 2근채류 1품목 1건에서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했다. 이 중 엄궁·반여농산물도매시장에 반입된 경매 농산물이 55, 시중 유통 농산물이 9건을 차지했다.

 

부적합 농산물 품목·건수 (23품목 64)

엽채류: 깻잎·상추 각 10, 열무 6, 동초 3, 치커리·머위 각 2, 방풍나물·청경채·호박잎·근대·곤달비·참나물·시금치·쑥갓 각 1

엽경채류: 부추 4, 쪽파 6 허브류: 방아잎 5, 월계수잎 1

과일류: 살구 2, 산딸기 1, 바나나 1박과이외과채류: 가지 2

근채류: 당근 1

 

부적합 농산물에서 검출된 농약 성분은 모두 37종으로 터부포스, 포레이트 등 살충제 22종과 프로사이미돈, 파목사돈 등 살균제 12, 펜디메탈린 등 제초제 3종이다.

 

엄궁·반여농산물검사소는 엄궁·반여농산물도매시장에 반입된 경매 농산물 중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산물 전량 2,064kg을 압류·폐기해 사전에 유통을 차단했다. , 농산물 생산자를 관할 행정기관에 통보해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향후 1개월간 전국 농산물도매시장에 농산물을 출하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아울러, 지역 대형마트, 백화점 등에서 판매 중인 유통 농산물 중 잔류농약 기준을 초과해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산물을 수거해 구청 및 관련 부서에 통보하고, 해당 농산물이 판매 중지 및 회수되도록 조치했다.

 

안병선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검사에 이어, 여름철 안전관리에 취약한 농산물, 추석 성수 농산물에 대한 집중 검사를 실시하고 이와 함께 부적합 우려가 큰 농산물이나 계절별 소비량이 증가하는 농산물에 대한 선제적 검사도 실시할 계획이다라며, “안전한 농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검사 결과에서 잔류농약 검출률과 부적합률은 전년 동기 15.4%0.6%에 비해 각각 50.4%3.5%로 증가했다. 이는 농산물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기 위해 작년 10 도입한 첨단분석장비(기체 및 액체크로마토그래피 질량분석기)가 극미량의 잔류농약을 검출할 뿐만 아니라, 안전성 검사항목도 기존 대비 대폭 확대(반입 160338, 유통 306478)됐기 때문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국민 97% 코로나 항체 가져…“바이러스 방어력 높다는 건 아냐”
[한국방송/이명찬기자]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국립보건연구원장은 23일 “국민 대부분이 코로나19에 대한 항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권 원장은 전국 17개 시도 9901명의 항체양성률 분석 내용을 발표하면서 “자연감염과 인공적인 백신접종을 포함한 전체 항체양성률은 97.38%”라며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전체 항체양성률이 높다는 것이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력이 높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면서 “면역으로 형성된 항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소실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항체양성률이 97.8%이기 때문에 충분한 집단면역이 형성됐다고는 얘기하기는 어렵다”며 “새로운 변이가 나타나면 기존의 방어효과는 더 감소할 수 있기에 추가 백신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개개인에 따라 면역 정도는 다르지만 국민 대부분이 항체를 가지고 있어 재유행이 오더라도 사망률 및 중증화율은 상당 부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이번 조사는 국내 최초로 실시한 전국단위 대규모 혈청역학조사로 전국 17개 시·도청 및 시·군·구 258개 보건소, 34개 지역 대학, 291개 협력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