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동두천 22.1℃
  • 흐림강릉 21.6℃
  • 서울 23.2℃
  • 흐림대전 25.2℃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6.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6.4℃
  • 맑음제주 27.3℃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4.1℃
  • 구름많음금산 25.2℃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도로교통·소상공인·도시안전 분야 표준 분석모델 개발

행정·공공기관 데이터분석 역량 강화…모든 기관에서 활용 추진
행정안전부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정부가 도로교통, 소상공인, 도시안전 등 3개 분야의 분석모델 표준화를 개발해 데이터 기반의 행정을 강화한다.

 

행정안전부는 13일 행정·공공기관의 데이터분석 역량을 강화하고 기관별 유사 분석모델 개발에 따른 예산 최소화 및 분석 소요기간 절감을 위해 표준분석모델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제별 표준분석모델 개발 후에는 참여기관에 우선 적용해 모델을 충분히 검증한 후 빅데이터 공동활용 플랫폼에 탑재해 모든 행정·공공 기관에서 활용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표준분석모델 확산절차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기반 차량통행량 측정 ▲지역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 ▲범죄예방 환경을 위한 시설 분석이다.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기반 차량 통행량 측정’은 인공지능이 지역 내에서 수집하는 차량 이미지를 차종과 통행 대수로 분류하도록 학습시키는 과제다.

 

이를 통해 상습정체지역 개선과 교통유발분담금 차등 납부, 화물차량 통행로를 확인해 노면청소 노선 설계, 주차 수요 산출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CCTV 영상데이터를 활용한 차량 통행량 분석 모델

 

‘지역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은 고객 거래 예측 모델, 적정 업종 및 상품 예측 모델을 수립해 모바일 지역화폐를 활성화하고 무인단말기 등 디지털 운영을 확산한다.

 

특히 온·오프라인 연계 거래에 적합한 업종의 온라인 확대를 지원한다.

 

‘범죄예방을 위한 도시안전, 환경분석’은 지역 내에서의 조도, 채도, 공간 개방지수 등의 지표를 생성, 지표 취약 구역별 시설물 매칭 모델을 통해 범죄 취약구역 수치화 및 보완시설을 제안한다.

 

행안부는 이달 중 시범운영에 해당하는 참여기관을 최대 9개 선정한다. 선정 기관은 관련 데이터 제공, 현장관점에서 보완의견 제시 등 표준화 과정에 다양한 형태로 참여할 예정이다.

 

한창섭 행안부 차관은 “표준분석모델 개발·확산은 모든 행정·공공기관이 손쉽게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이터기반 행정의 지렛대에 해당한다”면서 “기관별 데이터 분석 역량 강화를 위해 교육과 자문, 분석기법 및 시스템 확산 등 전방위적 지원을 통해 일 잘하는 디지털플랫폼 정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안부는 지난 2016년부터 공공기관에서 개발·시행한 우수 빅데이터 분석모델을 발굴하고 이를 토대로 표준분석모델을 개발해 기관들의 데이터 분석활용 수준을 높여나가고 있다.

 

지금까지 공공시설물 입지선정과 화재취약지역 도출 등 44종의 표준모델을 개발했고, 960건 이상의 현장 활용이 이뤄졌다.

 

문의 :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 통합데이터분석센터(044-205-2286)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