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0.5℃
  • 구름많음강릉 15.2℃
  • 맑음서울 14.4℃
  • 맑음대전 13.0℃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7.7℃
  • 맑음광주 16.4℃
  • 흐림부산 19.5℃
  • 맑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10.2℃
  • 구름많음금산 12.6℃
  • 구름많음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사회

군산시, 푸드플랜 시민참여‘먹거리위원회’본격 재가동

먹거리 계획 시행과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 마련

[군산/김주창기자] 군산시는 지속 가능한 먹거리체계 구축과 민간참여 확대를 통한 지역의 다양한 먹거리 문제를 상호 간 소통해 해결하는 먹거리위원회를 본격 운영한다.

 

시 먹거리위원회는 먹거리 전략 수립 및 시행·평가, 시민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지속 가능한 먹거리 체계 실현 환경조성 등을 위한 심의·자문기구로 총 42명, 4개분과(공공급식 및 먹거리 복지분과, 먹거리 환경조성 및 소비자 조직분과, 기획생산(친환경)분과, 식품가공 및 안전분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먹거리위원회 재가동을 알리는 첫걸음으로 지난달 23일 기획생산(친환경)분과 회의를 시작으로 28일 먹거리 환경조성 및 소비자 조직분과, 29일 식품가공 및 안전분과, 30일 공공급식 및 먹거리 복지분과 회의를 실시했다. 또, 연내 먹거리위원회 출범식, 시민과 함께하는 먹거리 포럼 등을 개최하며 먹거리 이슈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군산시 푸드플랜의 체계적인 시행에 앞장설 방침이다.

 

앞서, 시 먹거리위원회는 지난 2020년 시민참여를 위해 공개모집을 통해 11월 정식 구성됐으며, 지난해 3월까지 먹거리위원회 역량강화 및 푸드플랜 실행력 강화를 위한 푸드플랜 아카데미를 시작으로 활동했다.

 

이후 코로나19로 활동이 중단됐다가 10월 말부터 각 분과별 위원회 개최로 다시금 활기를 찾는 듯 했으나, 또 다시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지난 5월까지 활동이 중단되며 활동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김선주 먹거리정책과장은“먹거리위원회는 기존의 관 주도의 정책추진이 아닌 시민·행정 내부 조직·관련 단체 등과 소통·협업의 원칙에 입각해 의사결정을 위한 반민·반관 협치기구”로 “이번 기회를 통해 향후 푸드플랜 추진에 있어 민·관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한 시민 중심 먹거리 정책을 실현하고 전문가와 다양한 시민이 참여해 공론과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실적인 소통기구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1회용품 없는 섬’ 제주 만든다…업무 협약 체결
[한국방송/김명성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오영훈)는 제주도의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을 실천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9월 26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체결했다.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은 올해 8월 제주도에서 열린 국제 포럼에서 발표된 것으로, 1회용품 감량, 폐기물 재활용 등을 통해 2040년까지 제주도를 탈플라스틱 섬으로 만드는 것이 골자이다. 제주도는 유네스코에 등록된 한라산, 성산일출봉 등 천혜의 환경을 가진 지역으로, 국내외적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1회용품 사용으로 인한 쓰레기도 이면에 자리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부와 협업하여 제주도를 ‘1회용품 없는 섬’으로 조성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12월 2일부터 ‘1회용컵 보증금제’를 시행하며, 원활한 제도의 이행을 위해 도내 매장 및 소비자들에 대한 지원에 상호 협조한다. 또한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영화관, 체육경기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다회용기 보급사업을 확대한다.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는 ‘1회용품 없는 섬 제주’를 구축하고, 섬 관광지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