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8 (월)

  • 흐림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25.5℃
  • 흐림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1.8℃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5.5℃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5.2℃
  • 제주 27.4℃
  • 구름많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0.9℃
  • 구름조금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조금경주시 22.4℃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사회

야생동물 보호 담당 공무원 역량 강화

- 다친 야생동물 구조·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법 등 직무교육 -

[충남/박병태기자] 충남도는 30일 공주대 예산캠퍼스에 있는 충남 야생동물구조센터에서 도내 15개 시군의 야생생물 보호 업무 담당 공무원 20여 명을 대상으로 업무 역량 강화 직무교육을 추진했다.

 

교육은 △부상·조난 야생생물 등 구조 신고 대응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찰 △생태계 교란 식물(가시박) 퇴치 관리 등 3개 분야를 진행했다.

 

먼저 김봉균 충남 야생동물구조센터 재활관리사가 야생생물 주요 조난 원인과 지역별 신고 접수 빈도, 구조법 등을 설명했다.

 

이어 장영혜 국립생태원 동물복지부 계장이 눈으로 관찰할 수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주요 증상과 예찰 시 주의사항 등을 안내했다.

 

끝으로 홍선희 한경대 교수가 생태계 교란 식물인 가시박의 주요 특징과 적정 퇴치 시기 및 방법을 교육했다.

 

도는 앞으로도 도내 시군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역량 교육을 진행하고 다양한 야생생물 보호 사업을 발굴·추진할 방침이다.

 

이영조 도 기후환경정책과장은 “야생생물 보호 업무는 도내 생물 다양성을 증진하는 것뿐만 아니라 인수공통질병의 확산을 예방하고 야생생물의 복지를 향상하는 등 폭넓다”라면서 “많은 관심과 전문성이 필요한 만큼 관계 공무원의 역량을 강화하고 야생생물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올해 환경부와 협약을 맺고 충남 야생동물구조센터에 외래 야생동물 임시 보호시설을 새로 설치하고 있으며, 생태계 교란 생물 퇴치에도 4억 원을 투입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남 야생동물구조센터는 올 1월부터 지금까지 약 1500개체를 구조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정부, 첫 ‘청년 삶 실태조사’ 실시…맞춤형 정책수립에 활용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정부가 청년들의 실제 삶이 어떤지 종합적인 실태조사에 나선다. 청년 실태를 조사해 공표하도록 규정한 청년기본법이 지난 2020년 8월 시행된 데 따른 첫 조사다. 국무조정실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한국통계진흥원과 함께 18일부터 다음달 26일까지 ‘청년 삶 실태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만 19∼34세 청년이 거주하는 일반 가구와 청년 당사자 등 1만 5000가구로, 전문조사원에 의한 가구방문 면접조사로 이뤄진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고려, 응답자와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대면 조사(자기기입식 조사)도 병행할 예정이다. 조사 내용은 청년 삶의 실태와 특성, 욕구 및 인식 등을 종합적·입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일반 사항, 주거, 건강, 교육, 훈련, 노동, 관계·참여, 사회 인식·미래설계, 경제 등 총 8가지 부문, 200여개 문항으로 구성된다. ‘청년 삶 실태조사’ 주요 조사내용. 조사 결과는 청년들에게 꼭 필요한 맞춤형 정책을 수립하는데 활용되며 국가승인통계로서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공개된다. 국조실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기적·지속적 조사를 통해 청년통계의 장기적인 시계열 변화를 볼 수 있도록 관리하고 이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