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3 (수)

  • 흐림동두천 23.4℃
  • 흐림강릉 23.1℃
  • 서울 24.3℃
  • 대전 24.6℃
  • 대구 25.8℃
  • 울산 24.5℃
  • 흐림광주 27.1℃
  • 흐림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31.8℃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 시내버스, 5G로 무료 와이파이가 빨라진다

-- 시내버스 271대 LTE 장비를 5G로 교체 --

[인천/이광일기자] 인천 시내버스에 5G 서비스가 개시돼, 승객들의 무료 와이파이 속도가 빨라지게 됐다.

 

인천광역시는 시내버스 271대에 ‘버스 무료와이파이 5G 서비스’를 내달 1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인천시에 차고지를 두고 있는 버스 공공와이파이 2천467대 중 노후 와이파이 장비(LTE)를 초고속 5G로 교체하는 ‘버스 공공와이파이 AP 대개체 1차 사업’이 완료된 것이다.

 

7월 1일부터 무료와이파이 5G서비스가 적용되는 시내버스는 2번, 2-1번, 8번, 10번, 11번, 15번, 16-1번, 28번, 29번, 45번, 72번, 80번, 87번, 300번, 급행95번 총 15개 노선으로 271대가 이에 해당된다.

 

버스 와이파이 5G 서비스 식별자(SSID)는 개방형(PublicWifi@Free)과 아이디 및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보안형(PublicWifi@Secure) 중 하나를 선택해 사용하면 된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기존 LTE기반에서 3배 빠른 5G서비스로 본격 서비스가 지원되며, 통신속도는 300~400Mbps로 대폭 향상된다고 설명했다.

 

손혜정 시 정보화담당관은 “그동안 버스에 공공와이파이가 설치돼 있기는 했으나 내구년한 초과로 장비가 노후돼 이용하는데 다소 불편함이 있었다”며 “이번 사업으로 서비스가 대폭 개선돼 승객들의 통신비 절감은 물론, 정보격차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총 3차에 걸쳐 추진되는 이 사업은, 내달 1차 사업 이후, 내년 1월에 2차(1천629대), 2024년 11월 3차(567대)이 단계별로 추진되면 총 2천467대의 시내버스에 5G 서비스가 이뤄지게 된다.

 

 



종합뉴스

더보기
도로교통·소상공인·도시안전 분야 표준 분석모델 개발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정부가 도로교통, 소상공인, 도시안전 등 3개 분야의 분석모델 표준화를 개발해 데이터 기반의 행정을 강화한다. 행정안전부는 13일 행정·공공기관의 데이터분석 역량을 강화하고 기관별 유사 분석모델 개발에 따른 예산 최소화 및 분석 소요기간 절감을 위해 표준분석모델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제별 표준분석모델 개발 후에는 참여기관에 우선 적용해 모델을 충분히 검증한 후 빅데이터 공동활용 플랫폼에 탑재해 모든 행정·공공 기관에서 활용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표준분석모델 확산절차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기반 차량통행량 측정 ▲지역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 ▲범죄예방 환경을 위한 시설 분석이다.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기반 차량 통행량 측정’은 인공지능이 지역 내에서 수집하는 차량 이미지를 차종과 통행 대수로 분류하도록 학습시키는 과제다. 이를 통해 상습정체지역 개선과 교통유발분담금 차등 납부, 화물차량 통행로를 확인해 노면청소 노선 설계, 주차 수요 산출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CCTV 영상데이터를 활용한 차량 통행량 분석 모델 ‘지역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은 고객 거래 예측 모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