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1.7℃
  • 맑음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0.5℃
  • 흐림울산 20.7℃
  • 흐림광주 21.5℃
  • 흐림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19.1℃
  • 흐림제주 22.9℃
  • 맑음강화 16.6℃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6.8℃
  • 흐림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18.4℃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제5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부속기구회의(SB56) 폐막

파리협정의 본격적인 이행이 주요 협상 쟁점으로 대두
▲온실가스 감축의욕 및 이행 강화 ▲글로벌적응목표(GGA) 구체화 ▲손실 및 피해 대응 ▲국제탄소시장 운영 등에 관한 구체 이행방안 논의
파리협정 제6.4조 감독기구 및 재정상설위원회 우리나라 인사 진출

[한국방송/박기문기자] 2022.6.6(월)-6.16(목) 간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국이 위치한 독일 본(Bonn)에서 진행되었던 제5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부속기구회의(SB56: The 56th session of the Subsidiary Bodies)가 폐막했다.

※ (2대 부속기구) “과학 및 기술 자문을 위한 부속기구(SBSTA: Subsidiary Body for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Advice)” 및 “이행을 위한 부속기구(SBI: Subsidiary Body for Implementation)”

 

당사국간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및 파리협정(Paris Agreement) 위임사항, 이행방안 등 협상을 위해 매년 2차례(상반기 1회, 하반기 1회) 회의 개최

 

이번 회의에는 190여개 협약 당사국 및 옵저버(observer), 국제기구, 비정부기구(NGO), 언론 등 총 5,000여명(당사국 2,500여명) 참석

 

우리나라는 이동규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을 수석대표로 관계부처* 담당관 및 전문가로 구성된 대표단이 참석

*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 총 10개 부처 및 관련 기관

 

2021년 11월에 타결된 글래스고기후합의(Glasgow Climate Pact) 이후 처음 개최된 이번 회의에서는 파리협정의 본격적인 이행과 관련된 사항이 주요 협상 쟁점으로 부각되었으며,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 ▲전지구적이행점검(GST) ▲손실과 피해 ▲국제탄소시장(파리협정 제6조) ▲기후재원 ▲기후기술 등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진행되었다.

 

(감축) 글래스고(COP26)에서 향후 감축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설립하기로 합의한‘온실가스 감축 의욕(ambition) 및 이행(implementation)을 위한 작업프로그램*’의 운영방식 논의를 위한 워크샵을 COP27 직전 개최하기로 합의

* work programme for urgently scaling up mitigation ambition and implementation

 

(적응) ‘글로벌적응목표(GGA)* 구체화를 위한 글래스고-샤름엘셰이크 작업프로그램’을 가동하기 위해 워크샵 운영방식 등에 대한 당사국 제안서를 제출키로 하고, 회기간 워크샵 개최에 합의

* Glasgow-Sharm el-Sheikh work programme on the global goal on adaptation

 

(전지구적이행점검(GST)*) 2023년 최초 실시 예정인 파리협정의 목표 이행경과 및 진전사항에 대한 종합 점검절차인 전지구적이행점검을 위해 감축, 적응, 지원(재원, 기술, 역량배양)에 관한 ‘제1차 기술대화(Technical Dialogue)’를 진행하였으며, 당사국들은 GST가 파리협정의 목표와 이행 간 격차를 줄일 수 있는 구체 이행방안을 종합적으로 파악하는 절차라는 점에 공감

* Global Stocktake : 2023년부터 매 5년마다 전지구적 감축, 적응, 지원 이행경과에 대해 점검하는 절차

- 제1차 전지구적 이행점검(GST) 절차: (1단계) 정보수집 및 준비 (’21.11월∼’23.6월) → (2단계) 기술대화 (’22.6월∼’23.6월) → (3단계) 제1차 GST 결과물 검토 및 최종 결정문 채택 (’23.11월)

 

(손실과 피해*) ▲‘글래스고 대화(Glasgow Dialogue)’를 개최하여 기후변화로 야기된 손실과 피해 대응을 위한 재원 조성 방안에 대해 당사국 및 이해관계자 간 폭넓은 의견을 교환하고, ▲ 손실과 피해 대응 관련 개도국 기술지원을 촉진하는 산티아고네트워크(Santiago Network)*의 제도적 장치 마련을 위한 논의 진행

* 기후 취약국의 손실과 피해를 방지·최소화·해결을 위해 조직·기관·네트워크와 전문가들의 기술지원 촉진을 목적으로 2019년 COP25에서 설립

 

(국제탄소시장) 파리협정하 국제탄소시장의 완전한 운영을 위해 파리협정 제6조 세부 이행규칙(’21.11. COP26에서 합의)의 ▲보고 및 검토 체계 ▲전자적 감축실적 추적시스템 등 기술적인 사항에 대해 논의

 

(기후재원) ▲2025년 이후의 새로운 재원조성목표 논의를 위한 제2차 신규재원조성 기술전문가대화*를 진행하여, 동 목표 설정을 위해 우선적으로 논의되어야 하는 주제에 대해 당사국 및 이해당사자간 의견을 교환하고, ▲적응기금(Adaptation Fund)** 운영 전반의 효과성, 지속가능성 및 적절성에 대해 당사국간 논의를 진행

* 2nd Technical Expert Dialogue(TED) under the Ad hoc Work Programme on the New Collective Quantified Goal on Climate Finance

** 적응기금은 기후변화에 취약한 개도국의 적응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05년에 설립된 다자기후기금이며, 우리나라는 적응기금이사진으로 활동 중(‘20~’24)

 

(기후기술) 개도국 기후기술지원을 위한 재원 확보 방안에 대해 국가 간 이견이 있어,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하 기술-재정 매커니즘의 연계 여부가 합의되지 못하여 COP27에서 다시 논의될 전망이며, ▲기술 메커니즘 1차 주기적 평가* 보고서 개선안, ▲포즈난 전략 프로그램** 후속조치에 대해서는 당사국 간 합의 도출

* 파리협정에 따른 기술 개발 및 이전 성과를 5년 주기로 평가하는 절차

** 지구환경기금(GEF)의 기후기술 이전 전략 프로그램(’08 출범, ’23 종료 예정)

 

우리 정부대표단은 감축, 적응, 손실과 피해 등 주요 협상 분야에서 우리의 국익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는 방향으로 논의에 적극 참여*하였으며, 우리가 속한 환경건전성그룹(EIG)** 및 주요 협상그룹, 국가와 공조하여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협상 진전 및 대응 노력에 기여하였다.

* 외교부 실무자는 SBSTA 투명성체계 관련 의제 공동진행자(Co-Facilitator) 및 파리협정 제6조 의제 EIG 협상그룹 조정관 역할 수행을 통해 협상 진전에 기여

** 2000년부터 우리나라, 스위스, 멕시코, 리히텐슈타인, 모나코, 조지아 등으로 구성된 유엔기후변화협상 그룹

 

아울러,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국 및 관련기구 내 공석에 대한 아시아·태평양지역그룹 조정회의를 통해 파리협정 제6.4조 감독기구* 및 재정상설위원회**에 우리측 인사가 진출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 파리협정 제6.4조 감독기구(Supervisory Body under Article 6.4): 파리협정 세부이행규칙 타결로 설립된 제6.4조 시장메커니즘 이행 지원 기구 / 서울대학교 오대균 겸임교수 2023-25년간 활동 예정

** 재정상설위원회(Standing Committee on Finance): 기후 재원 분야를 전문적으로 검토하는 UNFCCC 부속기구 / 기획재정부 녹색기후기획과장이 2023년부터 활동 예정.



종합뉴스

더보기
남극 연구 새 여정 시작…월동연구대 발대식 개최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세종과학기지와 장보고과학기지 월동연구대들이 기후와 생태계 위기 극복을 위해 1년간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한다.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오는 29일 인천 송도 극지연구소에서 ‘남극과학기지 월동연구대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송상근 해수부 차관 등이 참석해 세종과학기지 제36차 월동연구대와 장보고과학기지 제10차 월동연구대의 1년간의 여정을 응원한다. 월동연구대는 대장 등 일부 직무를 제외하고 극지연구소에서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한다. 올해는 각 기지별로 18명이 선발됐다. 특히 이번 세종과학기지 월동연구대의 고층대기 분야와 지구물리 분야 담당으로 선발된 연구자는 모두 여성대원이다. 월동연구대에 여성이 2명 이상 포함됐던 것은 세종 28차 월동연구대(2014년) 이후 처음이다. 극지연구소가 선발한 인원 이외에도 국방부와 기상청, 해양경찰청, 소방청, 길병원 등에서 파견한 전문가들이 포함돼 월동연구대의 안전한 남극활동을 지원한다. 월동연구대는 약 1년간 대한민국 남극과학기지에서 극한의 환경을 견디며 지구의 과거를 밝혀내기 위한 자료를 수집하고 기후변화 양상을 연구하는 등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왼쪽)남극세종과학기지, 남극장보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