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8.4℃
  • 서울 26.3℃
  • 흐림대전 28.3℃
  • 대구 26.1℃
  • 흐림울산 25.5℃
  • 흐림광주 28.9℃
  • 안개부산 23.4℃
  • 흐림고창 28.5℃
  • 구름많음제주 31.4℃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7.7℃
  • 흐림금산 28.4℃
  • 흐림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폭염대비 ‘온열질환 감시체계’ 가동…현황 매일 제공

20일부터 9월 30일까지…지난해 온열질환자 1376명, 20명 사망
질병관리청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정부가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0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운영, 폭염의 건강영향을 감시한다.

 

질병관리청은 전국 500여 개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이 관할 보건소 및 시·도 등과 협력해 응급실에 내원한 온열질환자를 파악한 후 질병청 누리집에 일일 현황정보를 매일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이다.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고 방치 시에는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사병과 열탈진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통해 파악한 온열질환자는 모두 1376명이고 이중 사망자는 20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자가 75.9%로 여자 24.1%보다 많았고, 연령별 인구 10만 명당 수는 80세 이상에서 7.6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망자도 남자가 75%로 많았고, 주로 실외 논·밭에서 발생했다.

 

추정 사망자는 2011년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 시작 이후  2018년 48명에 이어 지난해가 2번째로 많았다. 사인은 모두 열사병으로 추정됐다.

 

시·도별로는 경기 271명, 경남 126명, 경북 124명, 서울 121명, 전남110명 순이었다. 발생장소는 실외 작업장이 40.3%인 555명으로 가장 많았다.

 

따라서 폭염에 노출돼 체온 40℃ 초과, 의식장애·혼수상태, 피부 건조, 오한 등 열사병 증상이 의심되는 경우 즉시 병원으로 이송해 조치해야 한다.

여름 폭염 건강수칙.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올 여름은 평년보다 무더운 날씨를 보일 때가 많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기후 전망에 따라 갑작스러운 더위로 인한 온열질환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을 통해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를 조기에 인지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발생현황 정보를 적시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질병관리청 미래질병대비과(043-219-2956)

 



종합뉴스

더보기
인증제를 통해 우수한 스마트도시·서비스 발굴한다
[한국방송/이명찬기자]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지자체와 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도시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인증하기 위한 ’22년 스마트 도시‧서비스 인증 공모를 6월 28일부터 약 두 달간 실시한다. 인증은 「스마트도시법」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으로, 스마트 도시인증과 스마트 서비스인증으로 구분된다. 스마트 도시인증은 지자체가 스마트도시로서 충분한 역량을 갖췄는지 평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➊시민과 지방 공무원들의 전문성‧혁신성, ➋스마트도시 구현을 위한 제도기반과 추진 체계, ➌스마트도시 서비스나 기반시설 보유 여부 등이 주요 평가요소이다. 체계적인 인증제 추진을 위해 평가지표와 인증방법에 대해 ’20년에 모의인증을 실시했으며, 모의인증 결과를 바탕으로 평가지표와 인증방법 등을 보완하여 8개 도시*가 인증을 취득하였다. *(대도시) 서울, 대전, 대구, 부천, 안양, (중소도시) 서울 구로구, 강남구, 성동구 서비스 인증은 기업이 개발한 서비스가 ➊도시민의 삶의 질 개선과 도시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는지, ➋원활한 서비스 운영을 위해 필요한 기술‧기능이 구현되어 있는지, ➌지역 도입‧확산이 용이한지 여부를 심사한다. 스마트도시 서비스들이 분야별로 기능‧특성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