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28.9℃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6.2℃
  • 흐림광주 27.2℃
  • 부산 23.5℃
  • 흐림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9.1℃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6.8℃
  • 흐림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사회

영천시, 2022년 외국인 계절근로자 첫 입국

부족한 일손 해결을 위한 새 길,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 첫 도입!

[영천/김근해기자] 영천시는 2022년 상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9명이 18일 인천공항을 통해 첫 입국했다고 밝혔다.

 

이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은 입국일로부터 24시간 이내 코로나19 PCR 검사를 받고 시내 격리 시설에 격리 예정이며, 관련 교육을 받고 지역 내 4농가에 나누어 배정된다. 이들은 5개월 동안 고용되어 복숭아, 마늘 등 영농작업을 돕는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은 단기간(5개월) 외국인을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는 제도이다. 영천시는 올해 처음으로 이 제도를 도입하여 상반기 11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배정받았다. 이달 18일 우선 9명이 입국하여 정상적으로 농가에 배치되며, 차후 순차적으로 나머지 2명이 입국할 예정이다.

 

영천시는 영농철 농촌 일손 부족 완화를 위해 올해 상반기 도입에 이어 5월 13일까지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신청을 접수해, 농가 14호와 외국인 계절근로자 19명을 대상으로 8월 전·후 입국을 목표로 하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배정받은 농장주는 “코로나19 이후로 농촌 인력 구하기가 너무 어려워 힘들었는데 시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해 준 덕분에 한시름 덜었다. 이제 농사만 신경 쓰면 되겠다. 정말 고맙다”고 기쁘게 소감을 밝혔으며,

 

영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및 농촌인구 고령화로 인해 농촌 내 노동력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제도가 인력난 해소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행정안전부, 경찰업무조직 신설 방침 확정 및경찰제도발전위원회 출범 준비 돌입
[한국방송/김국현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오늘(27일) 대국민 브리핑에서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 권고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경찰업무조직의 신설 필요성과 향후 추진계획 등을 설명하였다. 지난 6월 21일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는 경찰제도개선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행정안전부는 권고안에 대하여 현행법령, 추진 필요성, 유사사례 등과 언론·경찰·시민사회 및 국회에서 제기하는 우려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였으며, 개선안은 경찰의 민주적 관리‧운영 강화와 임무수행 역량 강화에 꼭 필요한 사항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특히, 행정안전부장관(이상민)은 입장문 발표 이후 별도의 발표자료(PPT)를 활용하여 경찰업무조직 신설 관련 구체적 사안에 대한 입장을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 ➊ 경찰업무조직 신설 추진배경 】 행정안전부 내 경찰업무조직을 신설하여 경찰에 관한 국정운영을 정상화한다. 역대 정부에서는 청와대 민정수석 또는 치안비서관이 행정안전부를 건너뛰고 비공식적으로 경찰을 직접 통제하였다. 그러나, 헌법과 법률은 대통령이 행정부 수반으로서 국무총리를 거쳐 각부장관으로 구성된 국무회의 및 각부 장관을 통해서 행정기능을 수행하도록 하고, 경찰청 역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