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4.7℃
  • 흐림서울 25.3℃
  • 대전 25.1℃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28.2℃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커뮤니티

솟대문학 2015년 겨울호 통권 100호 맞아 미술계에서 축하나서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0월 19일 -- 한국장애예술인협회는 국내 유일의 장애인문학지 솟대문학이 2015년 겨울호로 통권 100호를 맞게 된다고 밝혔다. 

솟대문학 100호를 기념하기 위하여 화가들이 나섰다. 

대한민국장애인미술대전 대상 작가인 서양화가 김영빈은 가장 먼저 솟대 100개를 그린 서양화 <염원>을 솟대문학에 보냈다. 

솟대문학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던 원로시인 故 구상 선생의 사위인 판화작가 김의규는 서로 다르지만 행운이 맞닿을 것이라는 희망을 담은 작품 <couplet-2행연구>로 솟대문학 100호의 역사를 표현하였다. 

사고로 양쪽 팔이 절단되어 의수에 붓을 꽂고 그림을 그리는 수묵화가 석창우은 “행복한 글터 솟대문학 백호, 아름다운 문학으로 영원히 빛날 것입니다”라는 솟대문학 100호 휘호로 축하의 뜻을 전하였다. 

이밖에 조각가 윤영호는 솟대문학의 성장을 <솟대가족의 행복>이란 작품으로 만들어서 축하의 선물을 하였으며, 휠체어를 사용하는 목공예가 김윤숙 님은 솟대 시리즈 6으로 솟대의 다양한 모습을 작품화하여 솟대문학 100호 기념 갤러리에 싣는다. 

솟대문학 방귀희 발행인은 “솟대문학 100호에는 다양한 화보를 실어서 솟대문학을 이미지로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솟대문학은 1991년 4월에 창간호를 낸 이래 단 한 번의 결간 없이 25년 동안 발간하면서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2011 우수콘텐츠 잡지’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전국의 장애문인 1,000여 명과 함께하는 솟대문학은 그동안 160여 명의 장애문인을 배출하며 한국에 장애인문학이란 새로운 장르를 만들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과기정통부 장관, 집중호우 피해 통신시설 복구 현장 점검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0일 서울 동작역을 방문해 통신3사와 함께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한 통신시설 침수 및 복구 상황, 통신재난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통신사 관계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과기정통부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 8일 오후 5시 40분 부로 정보통신사고 위기경보를 발령(관심 단계)하고 통신사와 함께 통신시설 피해 현황 모니터링, 기지국 출력 상향 및 통신시설 점검 강화 등 대응·복구를 추진해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번 집중 호우로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정전, 침수 등으로 유·무선 통신 및 유료방송 약 15만 1000회선이 피해를 입었다. 현재 복구율은 90.6%를 나타내고 있으며, 나머지 시설도 침수해제 즉시 신속하게 복구 중 이다. 서울 관악산역 인근 청룡산 자락에서 작업자들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통신 3사는 피해 장비에 대한 신속한 복구 계획을 설명하고, 향후 이번 수도권 집중호우와 같은 자연재해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통신사간 공동대응 등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재난상황에서 통신서비스는 재난정보를 얻거나 긴급 연락을 할 수 있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필수 서비스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