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흐림동두천 -8.4℃
  • 구름많음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5.2℃
  • 흐림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1.8℃
  • 구름많음부산 1.9℃
  • 흐림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4.5℃
  • 흐림강화 -5.5℃
  • 흐림보은 -8.0℃
  • 흐림금산 -7.3℃
  • 흐림강진군 -2.4℃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0.8℃
기상청 제공

사회

부울경 시·도의회 의장단 '특별지자체 출범' 힘 합친다

교류 확대·경계없는 협력 약속
2022년 전국 첫 출범 목표

URL복사

[부산/문종덕기자] 2022년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 부·울·경 3개 시·도의회 의장단이 힘을 합친다.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이하 합동추진단)은 지난 11월 19일 부산 서면 롯데호텔에서 시·도의회 의장단 회의를 열고, 2022년 특별지방자치단체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 초광역적 협력을 다짐했다.


이날 회의에는 △부산시의회 신상해 의장, 이동호 부의장, 문창무 자치분권균형발전특위 위원장 △울산시의회 박병석 의장, 손종학·안수일 부의장, 김미형 행정자치위원장, 안도영 동남권광역특별연합 및 균형발전 특위 위원장 △경남도의회 김하용 의장, 이종호 부의장, 박준호 경제환경위원장, 송오성 부울경초광역협력특위 위원장이 참석했다. 


내년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를 출범시키기에 앞서 800만 부울경 시·도민을 대표하는 시·도의회가 지속적으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여기에 각 의회 의장단이 또 한번 힘을 더하기로 한 것이다.


이날 회의는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으로부터 특별지방자치단체의 비전과 전략, 추진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한국법제연구원의 규약안 설명, 특별지방자치단체 추진 방향 논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의장단은 특별지방자치단체 추진 방향에 관해 시·도의회 의원들의 의견을 모으고, 모든 부울경 시·도민에 골고루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하고 협력하기로 다짐했다.


이를 바탕으로 부산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위원장 김태훈)는 지난 11월 18일 '부울경 시도의회 상호협력 공동 결의문'을 마련했다. 부울경 지방자치단체의 성공적 출범과 안착을 위해 상호교류와 공동협력을 이어나갈 것을 결의하고, 정부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는 내용이다. 채택된 결의안은 정부와 국회에 전달한다. 


한편, 합동추진단은 부울경 메가시티 실현을 위한 첫 관문인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의 성공적인 출범을 준비하기 위해 지난 7월 개소했으며, 2022년 전국 최초로 특별지방자치단체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종합뉴스

더보기
여의도 면적 3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재산권 행사 가능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여의도 면적의 3.1배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905만㎡가 해제돼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게 됐다. 국방부는 14일 국방개혁 2.0의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경기·강원·인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접경지역 위주로 이 같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10일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호구역 905만㎡ 해제를 의결했다. 또, 보호구역 해제와 별도로 370만㎡의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했다.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반면, 제한보호구역은 군과 협의를 하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다. 아울러,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안에서 국가중요시설과 사격훈련장, 해군기지주변의 256만㎡의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했고, 해상구역을 제외하고 육상지역은 울타리 내부만 지정해 주민에게 미치는 불편이나 재산권 행사 상 제약은 없다. 이번에 해제·변경·지정되는 보호구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이하 ‘군사기지법’)에 따라 관할부대 심의 후 합참 건의→합참 심의 후 국방부 건의→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