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4 (금)

  • 흐림동두천 -6.4℃
  • 구름많음강릉 -0.2℃
  • 구름조금서울 -3.5℃
  • 흐림대전 -3.4℃
  • 구름많음대구 -3.1℃
  • 구름조금울산 -2.3℃
  • 구름조금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3.1℃
  • 흐림강화 -6.2℃
  • 흐림보은 -7.0℃
  • 흐림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1.8℃
  • 구름조금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사회

충남소방, 전국 화재조사 학술대회 장관상 수상

- 소방청 주관 2021년 전국 대회에서 행정안전부장관상 수상 -

URL복사

[충남/박병태기자] 충남소방본부는 2021년 전국 화재조사 학술대회에서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대회는 전국 화재조사관 전문능력 향상과 학술교류를 위해 소방청 주관으로 25일 대구 EXCO에서 진행됐다.

 

대회에는 앞서 지난 9월 열린 충남 대회에서 1위로 선정된 계룡소방서 정경락 소방위와 조진영 소방장이 팀을 이뤄 도 대표로 참가했다.

 

1차 논문 심사에서 전국 19개 소방본부 중 상위 9개 팀으로 선정돼 본선 출전 자격을 얻은 도 대표팀은 이날 대회에서 드론과 3D 매핑시스템을 이용한 화재조사 활용 방안 연구라는 주제로 열띤 경쟁을 펼쳤다.


특히 화재 현장에서 드론에 장착된 카메라로 현장을 촬영하고 매핑프로그램을 활용한 3D 모델링으로 정확도 높은 화재 원인 규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으며 행정안전부장관상의 영예를 안았다.


오경진 소방본부 화재조사팀장은 연구 결과 드론을 활용하면 발화 지점 규명과 피해 규모 산정에 있어 오차를 크게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면서 지속적인 연구와 정보 공유로 과학적 화재조사 기반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여의도 면적 3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재산권 행사 가능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여의도 면적의 3.1배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905만㎡가 해제돼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게 됐다. 국방부는 14일 국방개혁 2.0의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경기·강원·인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접경지역 위주로 이 같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10일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호구역 905만㎡ 해제를 의결했다. 또, 보호구역 해제와 별도로 370만㎡의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했다.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반면, 제한보호구역은 군과 협의를 하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다. 아울러,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안에서 국가중요시설과 사격훈련장, 해군기지주변의 256만㎡의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했고, 해상구역을 제외하고 육상지역은 울타리 내부만 지정해 주민에게 미치는 불편이나 재산권 행사 상 제약은 없다. 이번에 해제·변경·지정되는 보호구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이하 ‘군사기지법’)에 따라 관할부대 심의 후 합참 건의→합참 심의 후 국방부 건의→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