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구름조금동두천 5.7℃
  • 구름많음강릉 9.6℃
  • 구름많음서울 8.0℃
  • 구름많음대전 7.6℃
  • 구름많음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10.8℃
  • 구름조금광주 9.4℃
  • 맑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11.7℃
  • 구름많음강화 4.0℃
  • 구름많음보은 4.7℃
  • 구름많음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9.5℃
  • 구름많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피플

제12회 건설근로자「사진·영상 공모전」수상작 온라인 전시회 개최

‘누리집’ 등에서 내년 10월까지 관람 가능하며, 감상평 이벤트(10.12.∼10.25.) 함께 진행

URL복사

건설근로자공제회(이사장 송인회, 이하 공제회’)건설근로자의 땀과 보람, 그 행복한 동행이란 주제

로 열린 건설근로자 사진·영상 공모전수상작 온라인 전시회를 12일부터 내년 1011일까지 1

간 개최한다.

 

건설근로자의 직업 이미지 개선과 사회적 인식 전환을 위하여 공제회가 주최하고, 고용노동부와 국토

교통부가 후원하는 해당 공모전은 올해 404점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전문가로 구성된

거쳐 최종 16(영상 2)의 수상작이 선정됐다.

 

건설근로자 부문 대상에는 노병희 씨의 당신 최고’, 최우수상에는 박종호 씨의 협동:協同이 선정됐

으며, 일반 부문 대상에는 김택수 씨의 작업을 마치고’, 최우수상에는 Yang Zhe 씨의 내일을 건설

합니다(영상)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회적 거리두기(4단계)로 인하여 시상식은 하지 않으며 수상자에게 상장 및 축하 서신 개별 발송

 

가상현실(VR)로 진행되는 온라인 전시회는 공제회 누리집건설근로자 하나로서비스에서 관람

할 수 있으며 올해 수상작(16)2017년부터 2020년까지 부문별 대상 및 최우수상 작품(16)

함께 관람할 수 있다.


온라인 관람객을 위하여 전시 관람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이번 달 25일까지 온라인 전시장에서

작품을 관람한 후, 감상평을 남긴 참여자 중 200명을 선정해 모바일 기프티콘을 증정할 예정이다.

(당첨자 발표일 : ’21.10.29.)

 

공제회 송인회 이사장은 코로나로 인하여 건설현장 접근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도 많은 분이 공모전

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셨다라며, 올해는 처음으로 가상현실(VR) 온라인 전시회를 준비했으니 우

삶의 터전을 만들며 땀 흘리는 건설근로자의 모습을 따뜻한 시선과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

라고 밝혔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Signature_국영문좌우조합.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594pixel, 세로 549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Signature_국문상하조합.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832pixel, 세로 828pixel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뉴 스페이스 기술동향 조망·우주산업협력모델 논의 장 열려
[한국방송/김한규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향후 10년 동안 위성 170여 기와 발사체 40여 기의 발사를 추진하는 등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우주산업에 가져올 변화와 함께 우주경제의 역동적인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추진전략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과기정통부는 우주산업분야 국내 대표 포럼인 ‘코리아 스페이스포럼 2021’을 6일부터 7일까지 이틀동안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세 번째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국내외 연사 및 패널 50여명이 참여해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하는데,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국민들을 위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와 함께 온라인 질의응답도 진행한다.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코리아 스페이스포럼 2021’ 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먼저 6일 포럼 첫날에는 해외 우주탐사 동향을 살펴보고,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우주산업에 가져올 변화와 함께 역동적인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추진전략을 논의했다. NASA의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의 주요 임무계획 책임을 맡고 있는 느주드 머랜시는 미국이 50년 만에 다시 달을 탐사하게 된 이유를 발표하고, 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