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4.4℃
  • 흐림강릉 15.3℃
  • 구름많음서울 15.9℃
  • 대전 16.4℃
  • 흐림대구 16.3℃
  • 울산 16.6℃
  • 광주 16.4℃
  • 흐림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4.8℃
  • 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15.2℃
  • 구름조금보은 16.2℃
  • 구름조금금산 15.7℃
  • 맑음강진군 16.9℃
  • 구름조금경주시 16.5℃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경제

내년 어촌뉴딜300 공모에 187곳 신청…경쟁률 3.7대 1

해수부, 서면·현장·종합평가 거쳐 12월 대상지 최종 확정 예정

URL복사
[한국방송/박기문기자] 해양수산부는 지난 6~10일 실시한 ‘2022년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선정 공모’에 총 187개 어촌이 신청해 3.7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어촌뉴딜300사업’은 낙후된 어촌·어항을 현대화하고 어촌 특화개발을 통해 어촌의 활력을 높이는 정부의 대표 지역밀착형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이다. 

지난 2019년부터 현재까지 전국 250곳 어촌에서 사업이 추진 중이다.
경북 포항 신창2리항 전경(2019년 어촌뉴딜 300 대상지).
해수부는 내년 사업 대상지 50곳을 추가해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300곳을 모두 선정할 계획이다.

내년도 공모 접수 결과, 지난해 경쟁률인 3.9대 1과 비슷해 어촌뉴딜300사업에 대한 지자체들의 수요가 여전히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시도별로 보면 전라남도에서 66개 어촌이 신청해 가장 많았고 이어 경남 34개, 충남 25개 등의 순이었다.

54개 기초지자체 중에서는 전남 신안군, 고흥군에서 각각 14곳, 12곳을 신청해 가장 많았다.

해수부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민·관 합동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서면평가, 현장평가 및 종합평가를 실시하고 오는 12월에 대상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평가 일정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최현호 해수부 어촌어항재생기획단장은 “이번 공모를 끝으로 어촌뉴딜 300사업의 대상지 선정은 완료되지만 어촌소멸 등 어촌현안 대응을 위한 어촌어항재생사업은 계속될 예정이니 지방자치단체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의: 해양수산부 어촌어항재생과 044-200-6178



종합뉴스

더보기
10월 12일부터 「의료-요양-돌봄 통합판정체계」 모의적용 실시
[한국방송/오창환기자]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은 10월 12일(화)부터 2달간 요양병원, 장기요양서비스(요양시설·재가),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를 통합하여 신청·조사하고, 대상자를 결정하는 「의료-요양-돌봄 통합판정체계(이하 “통합판정체계”)」 모의적용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 간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노인들이 의료와 돌봄의 복합적 욕구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요양병원, 장기요양서비스,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가 각각의 기준에 따라 분절적으로 운영되어 노인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적절하게 이용하지 못한다는 문제가 꾸준히 지적되어왔다. 이에 하나의 잣대를 토대로 욕구를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그에 따른 서비스 경로를 제시하는 방안이 제안되었으나, 논의에만 그쳐왔다. 이번 모의적용은 그동안 논의에만 그쳤던 요양병원-장기요양-지역사회 돌봄서비스를 통합적으로 평가하는 도구를 마련하고, 이를 현장에 적용하여 판정체계의 정확성을 제고하고, 개선 필요사항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통합판정체계는 장기요양 등급판정체계의 확대·개편을 기본으로 하여 요양병원 환자분류군,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 판정·조사 기준을 융합하여 개발하였다.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