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2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21.4℃
  • 구름조금서울 21.1℃
  • 맑음대전 23.1℃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2.6℃
  • 맑음광주 23.1℃
  • 맑음부산 23.4℃
  • 맑음고창 21.1℃
  • 구름조금제주 22.9℃
  • 맑음강화 19.5℃
  • 구름조금보은 21.1℃
  • 맑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피플

“조상님께 송구스럽지만”…조선 시대에도 역병 돌땐 명절 차례 지내지 않았다

한국국학진흥원, 소장 일기자료 중 관련 내용 공개

URL복사

“마마(천연두)가 극성을 부려 마을에서 의논해 추석에 제사를 지내지 않기로 했다.”

전국적으로 역병이 돌아 차례를 지내지 않았다는 조선시대 기록이 발견돼 주목을 모으고 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소장 일기자료 가운데 역병이 유행하는 탓에 설과 추석 등 명절 차례를 생략했다는 내용이 담긴 일기를 15일 공개했다.

경북 예천에 살고 있던 초간 권문해는 ‘초간일기’(1582년 2월 15일자)에서 “역병이 번지기 시작해 차례를 행하지 못하니 몹시 미안했다”면서 “나라 전체에 전염병이 유행하는 탓에 차례를 지내지 못해 조상님들께 송구스럽다”고 했다. 이틀 뒤에 작성한 일기에는 “증손자가 홍역에 걸려 아파하기 시작했다”는 내용이 실려있다.

계암일록(광산김씨 설월당종택).
계암일록(광산김씨 설월당종택).

또 안동 예안의 계암 김령 역시 ‘계암일록’(1609년 5월 5일자)에서 “역병 때문에 차례(단오)를 중단했다”고 했는데, 5월 1일 일기에 “홍역이 아주 가까운 곳까지 퍼졌다”라는 내용이 있다.

안동 하회마을의 류의목은 ‘하와일록’(1798년 8월 14일자)에서 “마마(천연두)가 극성을 부려 마을에서 의논해 추석에 제사를 지내지 않기로 정했다”고 했으며, 안동 풍산의 김두흠 역시 ‘일록’(1851년 3월 5일자)에서 “나라에 천연두가 창궐해 차례를 행하지 못했다”고 기록했다.

하와일록(풍산류씨 하회마을 화경당).
하와일록(풍산류씨 하회마을 화경당).

‘현종실록’(1668년)에는 “팔도에 전염병이 크게 퍼져 사람들이 많이 죽었는데, 홍역과 천연두로 죽은 사람이 가장 많았다”는 기록이 있다. 이처럼 당시에는 홍역과 천연두가 크게 유행했던 탓에 백성들의 일상생활에 많은 지장을 주었던 것이다.

예로부터 집안에 상을 당하거나 환자가 생기는 등 우환이 닥쳤을 때는 차례는 물론 기제사도 지내지 않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했다. 이는 유교뿐만 아니라 민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즉 조상에게 음식을 대접하는 차례와 기제사는 정결한 상태에서 지내야 하는데, 전염병에 의해 오염된 환경은 불결하다고 여겼던 것이다.

일록(풍산김씨 참봉댁).
일록(풍산김씨 참봉댁).

하지만 역병이 돌 때 차례를 비롯한 모든 집안 행사를 포기한 이유는 무엇보다 전염의 우려가 컸기 때문이다. 사람간의 접촉 기회를 최대한 줄여 전염병을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의 표출이었던 셈이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코로나19로 지구 전체가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는 조선시대 홍역과 천연두에 비할 수 없을 만큼 파괴력이 강한 전염병”이라며 “전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일상을 포기한 지도 벌써 수개월째 접어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평화로운 일상을 하루속히 되찾기 위해 조선시대 선비들처럼 과감하게 추석 차례를 포기하는 것도 필요할 듯하다”고 밝혔다.

문의: 한국국학진흥원 홍보전략팀(054-851-0787)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경기·강원 북부 및 인접 양돈농장 358곳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성’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2일 경기·강원 북부 및 인접 14개 시군 양돈농장 358곳에 대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정밀검사(혈액시료 채취 및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까지 양성 확진된 두 농가와의 역학관계가 확인된 양돈농장 50곳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도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중수본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경기·강원지역을 4개 권역으로 구분, 돼지·분뇨·차량의 권역간 이동 통제 및 지정 도축장 운영을 실시해오고 있어 역학관계 농가 수가 적다고 설명했다. 중수본은 경기·강원지역의 양돈농장 1288곳에 대해 전화예찰을 실시(응답 1214곳, 응답률 94.3%)했으며 예찰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축 등의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원 화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지난 11일 오전 해당 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수본은 지난 11일 소독장비 912대를 동원해 전국 양돈농장 6066곳에 대한 소독을 실시했고, 화천의 첫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