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동두천 15.3℃
  • -강릉 17.8℃
  • 흐림서울 16.3℃
  • 맑음대전 17.4℃
  • 구름조금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5.9℃
  • 구름조금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6.2℃
  • -고창 18.1℃
  • 맑음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5.3℃
  • -보은 15.6℃
  • -금산 16.2℃
  • -강진군 16.4℃
  • -경주시 16.6℃
  • -거제 15.6℃
기상청 제공

사회

우리의 관심이 성매매 없는 일상을 지킵니다

◈ 9.19.~25. ‘2020 성매매추방주간’ 운영… 성매매 근절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 진행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매체에 공익광고, 웹포스터, 카드뉴스 등 게재

URL복사
[부산/문종덕기자]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9월 19일부터 25일까지 성매매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과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2020 성매매추방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조에 따라 매년 9월 19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 동안을 ‘성매매추방주간’으로 지정해 운영해오고 있으며, 2015년부터 올해로 6회째이다.

 

이에, 부산시도 이번 성매매추방주간을 맞아 성매매 집결지 및 주요 지하철 역사에 성매매 근절 홍보 포스터를 게재하고, 사회복지법인 꿈아리(대표 김향숙) 등 성매매 피해 지원기관과 함께 인식개선 홍보 활동을 진행한다.

 

성매매방지법 제정을 기념하여 매년 관련 토론회를 개최해왔으나,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부산시 홈페이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 매체에 공익광고, 웹포스터, 카드뉴스를 게재하여 ‘우리의 관심이 성매매 없는 일상을 지킨다’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그간 부산시는 성매매를 방지하고 성매매 피해자의 자활을 지원하기 위해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 지원기관 운영 ▲디지털 성범죄 예방을 위한 사이버 감시단 운영 ▲찾아가는 폭력 예방 통합교육 ▲성매매 피해자 구조지원사업 ▲성매매 집결지 현장지원사업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계속해서 추진해왔다. 

 

부산시 전혜숙 여성가족국장은 “2004년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 제정된 이후, ‘성매매’가 불법이라는 시민들의 인식이 확산하고 경찰청의 단속과 상담소의 피해자지원사업을 통해 부산지역 성매매 집결지 2개소가 폐쇄*되는 등 많은 성과가 있었다”라며, “이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성매매 근절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지속해서 발굴·추진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 2014년 범전동 300번지 폐쇄, 2019년 해운대 609 폐쇄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국민권익위, 국민 삶 속 불공정 해소를 위한 제도개선 권고과제 사회관계장관회의 발표
[한국방송/최동민기자]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10월 30일(금) 개최된 제18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통해 국민 삶 속 불공정 해소를 위한 5개 제도개선 권고과제를 상정·발표했다. 국민권익위는 지난 7월 학교 주관 교복 구매 시 여학생의 바지교복 선택권을 부여하고, 추가구매율이 높은 품목(블라우스 등)에 대한 과도한 비용책정을 방지하는 등 방안에 대해 전국 시도교육청에 제도개선을 권고한 바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고유 기능인 ‘제도개선’을 통해 국민들의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분야의 민원을 적극적으로 살피고 이를 근원적으로 해소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특히 올해는 국민 삶 속 불공정 해소를 중점 과제로 선정해, 교복 학교주관구매제도의 불공정뿐만 아니라, ‘콘텐츠 구독서비스 이용자 불편 해소’, ‘보충역 대체복무 병역의무 관련 공정성 향상’, ‘국가전문자격시험 응시수수료 제도 개선’, ‘공공 문화시설 대관 투명성 제고’ 등에 대해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국민권익위 제도개선은 국민신문고에 접수된 민원 빅데이터 분석, 국민생각함 의견 수렴 등을 바탕으로 마련된 과제에 대해 실태조사, 문제점 분석 및 개선방안 마련, 관계부처 협의 등의 절차를 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