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23.4℃
  • 박무서울 20.4℃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20.7℃
  • 구름많음울산 20.2℃
  • 박무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19.8℃
  • 박무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9.7℃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경제

6월 수출 10.9%↓…감소 폭 줄고 중국 수출은 플러스 전환

자동차 등 주요 품목 감소 폭 둔화…한국, 1~4월 수출실적 지난해 7위→올해 6위 상승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6월 수출 감소율이 3개월만에 -20%대에서 -10%대로 줄었다.

조업일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도 4∼5월보다 개선됐고, 수출 물량도 3개월만에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기록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6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작년 6월보다 10.9% 감소한 392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주요 품목들의 수출 감소 폭도 다소 둔화했다.

경기민감 품목인 자동차·차부품·섬유 등의 품목은 주요 수출국의 경제활동 일부 재개 등에 따라 5월보다 감소폭 줄었다.

자동차는 5월 -54.2%에서 6월 -33.2%로 둔화했고, 차 부품도 -66.8%에서 -45.0%로, 섬유는 -43.6%에서 -22.3%로 각각 감소 폭이 줄었다. 석유화학도 5월 -33.9%에서 6월 -11.8%를 기록했다.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지역별로 보면 대중국 수출이 6월 9.5%를 기록해 6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산업부는 “중국의 투자·소비·생산 등이 2∼3월 최저점을 기록한 이래 시차를 두고 회복 중에 있으며, 중국 정부의 부양정책 추진 및 신SOC 투자 확대에 따른 관련 제품 수요가 지속 증가 중”이라고 밝혔다.

5월 -30%대 감소율을 보였던 미국·유럽·아세안도 6월 들어서는 -10%대로 감소세가 둔화됐다.

지난달 수입은 11.4% 감소한 355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36억7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5월 4억5000만달러에 이어 2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지난 2개월 연속 -20%대였던 수출 증감률이 -10%대에 진입하는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주요 지표들이 개선된 것은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달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자동차·석유제품·섬유 등 품목이 서서히 반등의 기미를 보이고 있고, 최대 수출국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6개월만에 플러스로 전환되었으며, 미국·유럽·아세안 등 주요 지역으로의 수출도 점차 개선되고 있다는 점은 우리 수출 회복의 긍정적 신호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성 장관은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고 경기 회복 시점도 여전히 불확실한 만큼 우리 기업들의 수출활력 제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하반기 주요국들의 경제 재개, 대규모 투자 등이 예상됨에 따라 이를 우리 수출 반등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금융·물류·인력·마케팅 등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최근 통계에 따르면 한국 수출 순위(1~4월 누계)는 작년 7위에서 올해 6위로 한단계 상승했다고 전했다.

문의: 산업통상자원부 수출입과(044-203-4041)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