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7.5℃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1.2℃
  • 광주 20.7℃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2.3℃
  • 제주 21.2℃
  • 맑음강화 25.9℃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정치

‘6.25의 희생 잊지 말아야’

- 6.25 전쟁 납북희생자 기억의 날 국가기념일로 지정해야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이번 6.25는 전쟁이 발발한 지 70주기라는 의미 때문에 예년과는 달리 국민적 관심이 뜨거웠다특히 6.25 전쟁으로 희생된 147구의 호국 영웅들의 유해가 70년 만에 대한민국 품으로 돌아왔고 이 관련하여 정부가 주최한 행사는 나의 심금을 울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6.25 전쟁 70주기 행사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나는 유해 송환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고국을 떠났던 유해가 고국에 도착하는 순간이라고 생각한다전사자와 가족들은 물론 영웅들의 영혼도 하루 빨리 고국 땅에 첫 발을 디디고 싶었을 것이다바로 이 순간이 감동과 감격의 순간일 것이고국가 입장에서는 최대한의 경의와 예우를 표해야 하는 엄숙한 순간일 것이다.

 

미국은 전사자에 대한 예우가 극진하다발굴과 송환 과정은 말할 것 없고고국 땅에 유해가 도착하는 순간 대통령이 직접 나와 영접한다. 2009년 10월 29일 새벽 4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정적이 깔린 비행장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거수경례하며 전사자 유해를 맞이하는 모습은국가가 나라를 위해 모든 것을 다 내준 사람에게 드리는 매우 당연한 의식처럼 보였다.

 

우리도 전사자 유해가 대한민국에 도착한 순간대통령이 일정상 영웅들의 유해를 맞이할 수 없었다면적어도 국방부 장관이라도 나가야 하지 않았을까그리고 우리 영웅들의 유해가 행사를 위해 하루 동안 기다렸다고 한다영웅들의 유해를 하루 동안 어디에 어떻게 모셨는지 알려진 것이 없다만일 유해가 비행기 안에 그대로 있었다면 70년을 기다린 영웅들이 조국의 땅에 한발도 내딛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가득했을 것이다이 때문에 영웅들의 유해를 대통령 행사를 위한소품으로 취급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이다.

 

애국가 문제도 그렇다행사 주최 측의 주장대로 북한 애국가와 상관없다고 쳐도 북한 애국가 도입부가 언론에 오르내리며 논란이 된 것 자체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본인이 애국가 도입부를 들으면서 북한 애국가와 비슷해 놀랐다고 했더니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발당할 때 한 마디도 하시지 않던 분들이 즉시 화를 내신다.우리 국가와 국민의 재산이 세계 앞에서 폭발 당할 때 김정은 남매에게 이렇게 빠른 속도로 격한 반응을 보였더라면 우리 국민이 얼마나 좋아했을까.

 

고국에 70년 만에 돌아온 영웅들의 유해를 더 정중하게 모시려다가 생긴 일일 것이다그러나 논란이 일어났고논란에 대해 미흡한 점을 깨끗이 인정하면 그것을 이해 못 할 국민은 없다고 본다너무 부인하니 오히려 그런 모습이 안쓰럽기까지 하다.

 

내가 국회의원으로서 6.25 전쟁으로 희생된 분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입법 활동이라고 생각한다나는 어제 (6월 30이번 호국 보훈의 달에 맞춰‘6.25 전쟁 납북희생자 기억의 날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수만이 넘는 6.25 전쟁 납북자들은 생사조차 확인할 길이 없다.

 

내가 북한에 있을 때 우리 동네에는 6.25 전쟁으로 남에서 북으로 오신 분들이 있었다그들 중 누가 자진 월북했고 누가 강제 납북당했는지 나는 모른다다만 그분들과 그 가족들의 얼굴은 항상 어두웠다. 6.25 전쟁으로 인한 납북피해자와 그 가족들은 70년 동안 가슴에 못 박힌 상처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이제라도 매년 6월 28‘6.25 전쟁 납북희생자 기억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줄 것을 정부와 여당에 촉구한다.

 

우리의 도리이다입법 활동을 통해 잘못된 사회구조를 바꾸는 것이 국회의원으로서 내가 할 책무이다앞으로도 나는 국회의원으로서 나의 책무를 다 하겠다.

 

                                                                                                        대한민국 국회의원 태영호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데이터 기반 바이오 연구환경 구축…‘데이터 스테이션’ 만든다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정부가 부처·사업·연구자별로 흩어져 있는 바이오 연구 데이터를 통합·수집·제공하는 플랫폼인 ‘국가 바이오데이터 스테이션’을 2021년까지 조성하기로 했다. 국가 3대 중점 육성 사업중 하나인 바이오분야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인프라를 본격적으로 육성키로 한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생명연구자원 빅데이터 구축전략을 발표했다. 생명연구자원 빅데이터 구축 전략은 4대 전략과 10개 추진 과제로 구성됐다. 4대 전략은 ▲데이터 기반 바이오 연구 환경 구축 ▲수요자 맞춤형 바이오 소재 활용 촉진 ▲바이오 재난 대응을 위한 인프라 비상 운영 체계 정립 ▲지속 성장 가능한 민관 협력 기반 조성 등이다. 먼저 데이터 기반 바이오 연구 환경 구축을 위해 범 부처가 협력해 국가바이오 데이터 스테이션을 조성한다. ‘국가 바이오 데이터 스테이션’은 효율·전문·안정적 운영을 위해 범부처 바이오 연구 데이터 통합 관리기관인 국가생명연구자원정보센터(KOBIC),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등의 협력 체제로 구축하고, 연구자 및 데이터 전문가가 참여하는 ‘데이터 운영위’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