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4.0℃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6.0℃
  • 구름조금울산 7.1℃
  • 맑음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8.5℃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7.4℃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사회

성남 택시업계 ‘코로나19’ 고통 분담 총력

[성남/최동민기자] 성남시 택시업계가 방문 소독, 위로금 지급 등 코로나19 고통 분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7일 성남시에 따르면 개인택시조합은 지역 내 11곳 LPG충전소에서 택시 소독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를 위해 2개조 8명의 소독봉사단을 꾸려 하루에 시간대별로 충전소를 순회 방문한다.


한일·다산·궁내 등 지역 내 LPG충전소를 이용하는 개인·법인택시 모두 방역 소독을 받을 수 있다.

성남시 개인·법인택시 중에서 전기차 3대를 제외한 3592대가 LPG(천연액화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차량이어서 주기적으로 소독이 이뤄진다.


법인택시협의회는 야탑역 2번 출구 성남종합터미널 택시 승차장에서 소독 봉사를 한다.

매일 오후 2시~4시 법인 대표(22명)들이 개인·법인 택시를 증기 방역 소독한다.


이와 함께 성남시 법인택시협의회는 12개 회사 소속 850명의 택시기사에게 자체적으로 1억원 상당의 성남사랑상품권을 지급하기로 했다.

영업 부진으로 인해 침체한 택시기사들의 사기를 진작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위로금이다.



개인·법인택시 업계의 ‘코로나19’ 대응책은 사태가 끝날 때까지 지속한다.


성남시 개인택시는 2510대(조합 1곳·기사 2510명), 법인택시는 1085대(업체 22곳·기사 1500명)이다.

 

성남 택시업계 ‘코로나19’ 고통 분담 총력

 

성남 택시업계 ‘코로나19’ 고통 분담 총력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문 대통령 “코로나19 중대 고비 …온라인 예배로 거리두기 간곡히 당부”
[한국방송/허정태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3월 중순부터 시작해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5번째 되풀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면서 “그런 면에서 조계종이 오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