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2.1℃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대구문화예술회관, 온라인공연 ‘DAC on Live’ 이달 27일까지 연장

대구문화예술회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마련한 온라인 공연 ‘DAC on Live’을 이달 27일까지 연장한다.

〈공연사진〉


현장 관람객 없이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한 라이브 중계로 진행되고 있는 ‘DAC on Live’ 공연은 당초 지난 2일부터 13일까지 진행하기로 예정 되어있었으나, 문화예술회관은 지역예술계와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해 이달 27일까지 연장하기로했다.

‘DAC on Live’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침체위기에 놓인 지역예술가들과 관련 종사자들에게 경제적인 지원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로 온라인 중심의 생활을 하고있는 시민에게 하루 30분 공연으로 마음의 여유와 힐링의 시간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일반적인 마티네 공연(낮공연)시간이 아닌 점심시간인 12시30분에 시작해 코로나19로 애쓰시는 관계자들, 일반 직장인, 집에 머무르고 있는 시민들에게 식사 후 휴식의 30분을 제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장 공연과는 달리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들은 실시간 대화창을 통해 서로 격려의 메시지를 주고받고, 참여예술가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는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즐기고 있다.

전국 최초로 시도한 새로운 공연형태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예정된 공연의 온라인진행이 아닌 온라인 전용 공연을 제작하는 방식의 이번공연은 중계시스템 구축, 지역 예술계를 고려한 아티스트 구성 등의 돋보이는 기획력으로 시작 이후 전국적인 화제가 되면서 유사하거나 변형된 형태의 온라인 공연들이 줄이어 선보이며 침체된 문화예술계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연장을 통해 이어지는 공연들은 이전보다 더 다양하게 꾸며진다. 대구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전업프리랜서 예술가들을 우선으로 섭외한다는 기준을 유지하되 클래식, 국악, 오페라, 뮤지컬 댄스 등 다양한 장르의 볼거리들로 구성했다. 특히 마지막 날에는 지역 대표 성악가 3인이 꾸미는 오페라 ‘사랑의 묘약’ 하이라이트 공연으로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DAC on Live’는 현장 관람객 없이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한 라이브 중계로만 제공되며 문화예술회관에서 운영하는 페이스북,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이 가능하다. 오는 16일부터는 대구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라이브중계 이후에는 대구시 홈페이지와 문화예술회관 유튜브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참여 방법에 대한 문의는 대구문화예술회관으로 가능하며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연일정과 시청방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문 대통령 “코로나19 중대 고비 …온라인 예배로 거리두기 간곡히 당부”
[한국방송/허정태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3월 중순부터 시작해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5번째 되풀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면서 “그런 면에서 조계종이 오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