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5.8℃
  • 구름조금서울 3.5℃
  • 맑음대전 5.9℃
  • 구름조금대구 7.4℃
  • 맑음울산 8.4℃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8.7℃
  • 맑음고창 4.4℃
  • 연무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2.1℃
  • 구름조금보은 4.5℃
  • 맑음금산 4.2℃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피플

영문 운전면허증, 16일부터 발급 세계33개국 운전 가능

오는 16일부터 영문으로 된 운전면허증이 발급된다.

영문 운전 면허증은 영국,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등 세계 33개국에서 사용 가능하다.


영문 운전면허증 샘플 / 경찰청

12일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오는 16일부터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영문 운전면허증을 발급받을수 있다.

영문 운전면허증에는 뒷면에 성명과 생년월일, 면허번호, 운전 가능한 차종 등 면허정보가 영문으로 인쇄된다.

영문 운전면허증을 발급받으면 영국과 호주, 싱가포르, 캐나다(온타리오 등 12개 주) 등 아시아 9개국, 아메리카 10개국, 유럽 8개국, 중동 1개국, 아프리카 5개국, 모두 33개국에서 별도 절차 없이 운전이 가능하다.

그동안 한국인이 외국에서 운전을하려면, 출국 전 국제 운전면허증을 발급받거나 출국 후 한국대사관에서 운전면허증에 대한 번역공증서를 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영문 운전면허증을 발급받는다고 해도 여권은 반드시 소지해야 하고, 나라마다 영문 운전면허증 사용 기간이나 요건이 다를 수 있어 출국 전 확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종교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적극 협력”
[한국방송/김근해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종교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으며, 종교계는 철저한 예방조치를 통해 정부의 대응에 보조를 맞추고 국민통합과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종교계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4일 낮 12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소속 종교지도자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문체부가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 화합을 위한 종교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양우 장관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국민 건강은 물론 국민 생활과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는데, 이러한 어려움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좋은 말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먼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우리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감염증을 극복해야 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