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1℃
  • 흐림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7.4℃
  • 연무대전 24.6℃
  • 대구 23.0℃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2.5℃
  • 부산 22.6℃
  • 흐림고창 22.2℃
  • 흐림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25.2℃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G20 최초로 환경장관 회의 열린다

▷ 조명래 환경부 장관, 6월 15일부터 이틀간 일본 나가노 가루이자와에서 개최되는 G20 환경장관 회의 참가
▷ 에너지 전환과 환경 보호, 자원효율성 촉진, 해양 플라스틱 저감, 기후 적응·회복 등에 대한 논의에 참여하고 우리 정책사례 소개

[한국방송/이대석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6월 15일부터 이틀간 일본 나가노 가루이자와에서 열리는 G20 환경·에너지장관회의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정부 대표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 G20 환경·에너지 합동장관회의(6.15), △ G20 환경장관회의(6.15∼16), △ G20 에너지장관회의(6.15∼16) 

G20이란 미국 등 기존 선진 7개국(G7)과 유럽연합(EU) 의장국,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시장 12개국 등 세계 주요 20개국을 회원으로 2008년에 출범한 국제기구다.
※ G20 가입 국가: 대한민국, 미국, EU, 중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인도, 이탈리아, 브라질, 캐나다, 호주, 러시아,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남아공, 아르헨티나

2008년 G20 정상회의가 출범한 이후로 환경·에너지 합동장관회의와 환경장관회의가 개최되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 에너지장관회의는 2015년부터 개최(산업통상자원부 소관)


이번 환경장관회의는 G20 회원국 및 초청국의 환경부처 장·차관,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한다.

회의에서는 △ (합동장관회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에너지전환과 환경보호, △ (환경장관회의) 자원효율성 및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기후 적응·회복 기반시설(인프라) 등을 주요 의제로 논의가 이뤄진다.

이러한 논의 결과를 토대로 환경·에너지장관 합동선언문, 환경장관선언문 등 2건의 선언문이 6월 16일 오후에 열리는 폐회식에서 채택될 예정이다.

세션별주요의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6월 15일에 열리는 합동장관회의 발언을 통해 국민 건강과 안전에 영향을 주는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대기-기후-에너지 정책 간 연계와 탈석탄 등 저탄소 에너지로의 전환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수소차 및 전기차 보급 확대, 2050 장기저탄소개발전략 수립 등 저탄소 경제전환을 위한 우리나라의 정책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장관회의에서는 자원효율성 촉진,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 기후 적응·회복 기반시설(인프라) 구축과 관련한 우리나라의 주요 정책을 소개하면서 국제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일본이 이번 환경·에너지장관회의에서 제안할 'G20 해양폐기물 이행체계'를 지지할 예정이다.

'G20 해양폐기물 이행체계'란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및 미세플라스틱 문제를 해결을 위한 행동계획으로 G20 국가가 ① 폐기물 발생·수거·재활용량, ② 폐기물 해양 유입량, ③ 해양 폐기물 수거량, ④ 연구개발(R&D) 투자 규모, ⑤기술 역량배양 지원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 해결책을 함께 마련하는 것이다.   

한편, 조명래 장관은 이번 회의 참가를 계기로 미국 등 주요국 환경부 장관과 양자 면담을 갖고 환경현안 등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다.

또한, 6월 15일 오후 1시경에 열리는 수소위원회* 부대행사에 참가할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수소자동차 보급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현지에서 수소전기차(넥쏘)를 시승할 예정이다.
* 수소에너지를 활용한 기후변화대응을 위해 완성차, 자동차 부품기업, 에너지 기업 등이 뜻을 모아 2017년 1월 다보스에서 출범(현재 11개국 54개사 가입)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