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4.6℃
  • 서울 24.3℃
  • 흐림대전 24.5℃
  • 대구 27.4℃
  • 흐림울산 28.1℃
  • 광주 27.2℃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29.6℃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7.4℃
기상청 제공

사회

예산군, 슬로시티 ‘짚공예 교육프로그램’ 운영으로 전통 잇는다!

마을주민과 청소년 대상 짚공예 체험 교육과정 운영

[예산/이용필기자] 예산군은 슬로시티예산군주민위원회 주관으로 사라져 가는 전통 짚공예의 전승을 위해 6월 19일부터 7월 17일까지 대흥슬로시티 방문자센터 회의실과 619 대흥역 강당에서 마을주민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매주 일요일마다 총 5회에 걸쳐 짚공예 체험 교육과정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조상들의 얼이 서려있는 짚공예를 예산 슬로시티의 대표 공예품으로 자리잡게 하고 관내 짚공예 장인 간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도록 짚공예 1급 지도사 3명이 강사로 나서 직접 시범을 보이는 가운데 진행한다.

 

짚공예 프로그램은 군에서 슬로시티주민위원회 프로그램 운영 지원사업 일환으로 군민을 대상으로 참가자를 모집했으며, 20여명의 수강생이 신청했다.

 

사라져 가는 전통을 잇는다는 점에서 참가자들은 큰 관심을 갖고 있으며, 특히 대흥중학교 학생들이 참여해 새끼를 꼬고 짚공예의 기초를 배워 눈길을 끈다.

 

특히 김영호 짚공예 강사(슬로시티주민위원회 사무국장)는 협동조합 느린손 회원들과 협업으로 의좋은형제공원 일원에 대형 황새와 붕어를 짚공예로 만들어 지역을 찾는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달팽이미술관내에 짚공예품을 상시 전시하는 등 전통을 잇는데 앞장서고 있다.

 

이복현 슬로시티주민위원회 회장은 “슬로시티는 빠르고 복잡한 시대의 흐름과 코로나19로 지친 모든 이가 찾아와 심신을 회복하고 느림의 미학을 느낄 수 있는 곳”이라며 “이번 교육을 통해 전통문화를 친숙하게 느끼고, 다른 분야의 전통 문화도 보존·계승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과기정통부 장관, 집중호우 피해 통신시설 복구 현장 점검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0일 서울 동작역을 방문해 통신3사와 함께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한 통신시설 침수 및 복구 상황, 통신재난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통신사 관계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과기정통부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 8일 오후 5시 40분 부로 정보통신사고 위기경보를 발령(관심 단계)하고 통신사와 함께 통신시설 피해 현황 모니터링, 기지국 출력 상향 및 통신시설 점검 강화 등 대응·복구를 추진해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번 집중 호우로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정전, 침수 등으로 유·무선 통신 및 유료방송 약 15만 1000회선이 피해를 입었다. 현재 복구율은 90.6%를 나타내고 있으며, 나머지 시설도 침수해제 즉시 신속하게 복구 중 이다. 서울 관악산역 인근 청룡산 자락에서 작업자들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통신 3사는 피해 장비에 대한 신속한 복구 계획을 설명하고, 향후 이번 수도권 집중호우와 같은 자연재해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통신사간 공동대응 등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재난상황에서 통신서비스는 재난정보를 얻거나 긴급 연락을 할 수 있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필수 서비스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