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3 (수)

  • 흐림동두천 28.2℃
  • 구름조금강릉 32.9℃
  • 구름많음서울 28.9℃
  • 구름조금대전 32.8℃
  • 구름많음대구 37.1℃
  • 구름많음울산 33.2℃
  • 구름많음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29.6℃
  • 구름조금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2.3℃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조금금산 32.1℃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5.3℃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사회

예산군, 제2차 청소년안전망 청소년복지실무위원회 개최

위기 청소년 특성에 따른 평가 및 판정, 기관별 연계방안 모색

[예산/김연옥기자] 예산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센터장 정선경)은 지난 23일 청소년수련관 4층 문화창작실에서 제2차 청소년복지실무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중심으로 관내 청소년 관련 기관의 실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청소년 안전망 시스템의 폭넓은 복지 실현을 고민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이재규 자문위원(공주대 교수)이 참석해 위기 청소년의 특성에 따른 심도 있는 평가와 판정을 통한 기관별 연계방안을 실무적으로 모색했다.

 

정선경 실무위원회 위원장은 “누군가의 꿈과 희망을 지켜보는 것은 벅찬 감동이라 생각한다”며 “실무위원회를 통해 청소년 한 사람 한 사람의 꿈과 희망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장애인학대 신고의무자 교육자료 제작·배포
[한국방송/문종덕기자] 보건복지부와 중앙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장애인학대 및 장애인 대상 성범죄 신고의무자(이하, ‘장애인학대 신고의무자’)를 위한 교육자료인 ‘장애인학대 및 장애인 대상 성범죄 예방과 신고’를 제작·배포했다. 장애인학대 신고의무자제도는 직무상 장애인학대를 인지할 가능성이 높은 사회복지시설 등 22개 직종*의 종사자에게 신고의무를 부여하여 장애인 학대를 조기 발견하고 신속한 대응을 촉진하기 위한 제도다. * 사회복지전담공무원, 사회복지시설의 장과 그 종사자, 장애인활동지원인, 119구급대원, 보육교직원, 초중등교육법 상 교원 등 사회복지시설 등 22개 직종 종사자는 장애인과 가장 가까이에서 생활하는 사람들로 가장 먼저 학대를 인지할 가능성이 크며 인지 즉시 신고해야 할 책임도 크다. 장애인복지법 제90조제3항에 따라 직무상 장애인학대 및 장애인 대상 성범죄의 발생 사실을 알고도 장애인권익옹호기관 또는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장애인학대 신고의무자의 책무성과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고자 2021년 6월 30일부터 신고의무자를 대상으로 관련 교육을 의무화하였다. 이로써 장애인학대 신고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