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4.2℃
  • 구름조금대전 14.0℃
  • 흐림대구 19.1℃
  • 흐림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15.7℃
  • 구름많음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13.7℃
  • 흐림제주 19.7℃
  • 맑음강화 11.3℃
  • 구름조금보은 12.8℃
  • 구름조금금산 12.8℃
  • 구름조금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설공단, `설 연휴 시립장사시설 성묘 자제해 주세요`

-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설 연휴 1. 29.(토)~2. 2.(수) ‘실내 봉안당 폐쇄’
- 성묘는 6인까지, 무료순환버스 미운행과 제례실 폐쇄 등 특별 방역 조치
- 서울시립승화원 홈페이지 내 ‘사이버 추모의 집’ 운영…비대면 성묘 권장

URL복사

[서울/김은숙기자]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 www.sisul.or.kr)시민들께 설 연휴 기간에 용미리,

벽제리 묘지 등 서울시립 장사시설의 성묘를 자제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시설공단 운영 시립 장사시설 (15)

구 분

시 설 명

묘지(4개소)

용미1묘지, 용미2묘지, 벽제리 묘지, 내곡리 묘지

봉안시설(5개소)

시립승화원: 승화원추모의집(실내)

용미1묘지 : 분묘형추모의집(실내), 왕릉식추모의집(실내)

옥외벽식 봉안당(실외)

용미2묘지 : 건물식 추모의집(실내)

자연장(2개소)

용미1묘지 : 잔디장, 수목장

산골장(4개소)

용미1묘지 : 추모의숲, 나비정원

시립승화원: 유택동산

서울추모공원 : 유택동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29.()부터 2.2.()까지 서울시립묘지 5곳의 실내 봉안당을

폐쇄할 예정이며, 폐쇄대상 실내 추모시설은 봉안당(승화원추모의집, 용미1묘지의 분묘형 추모의집,

왕릉식추모의집, 용미2묘지의 건물식추모의집) 4곳과 실내 제례실(건물식추모의집) 3개소이다. 또한

시민의 방문 편의를 위해 운행하던 셔틀버스는 운영하지 않고, 성묘인원 6인까지 제한 · 음식물 섭취

자제 등 방역 지침 준수를 위한 순찰 인력을 운영한다.

 

한편, 공단에서는 온라인으로도 성묘와 차례를 지내는 등 고인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사이버

추모의 집서비스를 상시 운영 중이다. 서울시립승화원 홈페이지(www.sisul.or.kr/memorial/)에서

고인을 검색하여 사진을 올리고 헌화하거나 차례상 음식을 차린 후 추모도 가능하다. 회원가입 후

공개설정을 하면 친지나 지인도 함께 고인 추모를 할 수 있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사이버 추모의집온라인 비대면 성묘로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대신하셨으면 한다라며 불가피하게 설 연휴 성묘 시에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해양경찰청, 해상화학사고 대응 법적기반 마련 추진
[한국방송/박병태기자] 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은 “지난 24일 「(가칭)해상 화학물질 방제에 관한 법률」제정안 마련을 위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해상화학사고 발생 시 국가 차원의 신속한 대응이 없을 경우 오염물질 유출과 함께 화재·폭발 등 2차 사고로 이어져 국가적 재난 사태로 확산될 수 있음에 착안해, 해양경찰청 소관 사무인 해상 화학물질 방제에 관한 사고 대비·대응 체계를 명확히 하고, 국가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2019년 9월 28일 울산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케이먼 아일랜드 국적 화학제품을 운반하는 2만 5881T급 스톨트 그론랜드호에서 폭발음과 화재가 발생하였다. 스톨트 그론랜드호에는 14가지 화학제품 2만7천 톤이 실려 있어 진화작업에 며칠이 걸릴 수 있고, 폭발위험은 물론 독성이 강한 물질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해양경찰청은 해상에서 화학방제함(대용량 소화포 탑재 및 소화약제 사용 가능) 등을 동원하여 선원 25명을 전원 구조하고, 18시간 만에 화재를 진압해 화학물질로 인한 추가 폭발·화재 등 국가적 재난 사태로의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최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