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2.3℃
  • 맑음부산 -0.7℃
  • 구름많음고창 -3.3℃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6.9℃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7년간 닫혔던 서울숲 승마경기장 14일부터 4일간만 임시개방

- 서울숲 확장 예정인 곳에 메밀밭을 임시 조성하여 친환경적으로 토양 개량 중
- 10월 14일~17일까지 뚝섬승마장 부지를 임시 개방하여 예약제로 관람 가능
- 서울숲 역사를 들어보고, 뚝섬승마장과 마사 관람, 메밀꽃다발 만들기까지 체험

URL복사

[서울/김은숙기자] 서울시는 201412월부터 폐쇄되어 이용하지 않고 있는 뚝섬승마장을 1014일부터 17일까지 임

시 개방한다.

 

뚝섬승마원은 195458일에 최초로 개장한 후 제주도 조랑말을 들여와 경마장으로 운영되었는데, 국마사회가 

19898월 과천으로 이전하며 그 기능이 축소되다 201412월부터 잠정 폐쇄되어 왔다.


코로나 일상시대에 시민들의 답답함을 역사적인 열린 공간에서 조금이라도 해소하여 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

.

 

공원의 특성을 살린 숲해설과 더불어, 서울숲과 서민들의 애환이 서린 뚝섬승마장의 흥미 있는 역사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는 점

이 눈길을 끈다.


뚝섬은 과거 조선 시대 왕의 사냥터로 이용되었는데 왕이 모습을 드러내면 그 상징인 독기(纛旗)를 벌판에 꽂았다는 데에서

(纛島)’라고도 불리웠던 곳이다.


1954년 신설동에서 뚝섬으로 경마장을 이전하면서, 전에 운용되던 마필들이 모두 징발되어 제주도산 조랑말로 대체하였

당시 배당률을 주판으로 계산하였으며, 경주 최고의 상은 쌀 한가마였다는 등 아련하고 재미있는 역사 이야기도 들려준다.

 

또한, 훈련장 트랙에 심어놓은 메밀꽃을 배경으로 도심속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척박한 땅을 개량하기 위한 풋거름으로 활용하기에 유용한 작물인 메밀을 트랙에 심어 시민들이 메밀 꽃밭을 배경으로

진도 찍고 메밀 꽃다발을 만들어 가지고 갈 수 있다.

 

이번 개방 행사는 서울숲과 승마 관련 전문가의 흥미로운 해설이 함께하며 행사에 참여하고 싶은 시민은 서울시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성인 프로그램의 해설은 서울의 경마와 뚝섬승마원의 역사를 연구한 임석원 박사(대림대학교 강사), 조경·도시설계 전공 대학생 대

상으로는 서울숲을 설계한 안계동 소장(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 등 대상별 각 분야 전문가들의 재미있는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어린이 동반 가족을 위해서는 놀이활동가와 함께 뚝섬승마원에서 말달리기 등 공원놀이를 즐기고, 메밀꽃으로 야생화 꽃다발 만들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다.


참가를 희망하는 시민은 사전예약사이트(https://yeyak.seoul.go.kr)에서 선착순으로 예약 가능하며 참가비는 프로그램별

로 상이하다.

 

유휴지로 남아있는 뚝섬승마원은 다양한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에 귀 기울인 후 서울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될 예정이

.


서울시는 뚝섬승마훈련원 부지의 활용에 대해 전문가들의 자문과 다양한 시민의견을 반영하여 서울시민의 여가생활과 문화향유

의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 박미애 동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뚝섬경마장 토양을 개량하여 시민들을 위한 친환경 공간으로 돌려드리고, 서울숲

을 시민들이 고품질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공원으로 변모시킬 것이라며 시민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뚝섬 승마장 모습




<. 서울승마훈련원 건물>

<승마훈련원 내 마사동>



<승마훈련장 트랙>

<트랙을 갈아 메밀꽃 씨를 뿌려놓은 모습>



종합뉴스

더보기
해양경찰청, 설 명절 해양안전 특별 대책 추진
[한국방송/박기문기자] 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은 설 명절을 맞아 1월 17일부터 연휴가 끝나는 2월 2일까지‘해양 안전관리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해양경찰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속 도서지역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바다를 찾는 관광객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해양 안전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코로나 19 방역조치와 병행하여 ▲다중이용선박·연안해역 안전관리 ▲해양경계 강화 및 대응체계 확립 ▲민생침해 해양범죄 단속 ▲해양 오염 사고 예방 점검 ▲공직기강 확립 등 5개 분야이다. 해양경찰청은 1월 17일부터 28일까지 설 명절에 앞서 민·관 합동 기동점검단을 구성해 유선과 도선 등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 및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 실태 및 안전장비·시설 관리 등에 대해 현장 예방 지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낚시어선에 대해서도 정원초과, 음주운항 등 안전 위해 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을 병행 할 예정이다. 경비함정과 항공기, 파출소, 구조대는 안전관리 특별 기간 동안 각종 해양사고에 대비해 24시간 비상 출동태세를 유지하고, 순찰을 강화해 각종 사건・사고를 예방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귀성·귀경객 안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