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2.1℃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사회

양주시, 시민 모두에게 1인당 2매 '항균 마스크' 배부

 

[경기/이용진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보건용 마스크 부족 문제가 이어지자 모든 시민에게 항균 면 마스크를 1인당 2매씩, 총 48만매를 무료로 배부하기로 했다.

 

현재 약국을 통해 방역 마스크 생산량의 80%가 공적 물량이 판매되고는 있지만, 마스크 구매는 여전히 불편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보건당국의 면 마스크 사용 권고사항에 따라 지역특화산업인 섬유업체와 연계해 미생물의 성장을 억제하는 일반용 항균 마스크를 제작해 부족한 마스크 공급 문제 해소에 나섰다.

 

시는 재난관리기금 5억2천여만원을 투입해 경기섬유산업연합회, 경기 북부 섬유업체와 손잡고 세균증식을 차단하는 항균 원사를 사용한 항균 마스크 48만 매를 제작 중이다.

 

항균 마스크는 세제 없이 흐르는 물에 세척해 건조하면 10회 이상 재사용 할 수 있어 경제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제작과 포장이 완료되는 오는 27일부터 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모든 시민에게 각 읍·면·동별 이·통장이 세대별로 직접 방문해 각 2매씩 배부할 예정이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 시행에 따라 주말인 28일과 29일 중점 배부하며 부재로 인해 수령하지 못하는 시민은 해당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수령하면 된다.

 

아울러 3만6천여 명의 영·유아와 학생들에게는 시민 배부 물량 외에도 별도 크기의 항균 마스크를 제작해 4월 중 관내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추가로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만 65세 이상자, 장애인, 임산부 등 건강 취약계층에는 보건용 마스크를 별도로 확보해 배부하기로 했다.

 

시는 모든 시민에게 배부 예정인 항균 마스크가 보건용 마스크 수준의 항바이러스 기능은 부족하지만 건강한 시민이 일상에서 착용 시에는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번 항균 마스크 배부를 통해 마스크 수급 문제가 다소나마 해소되고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에 깊이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시민 여러분의 안전과 건강,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다각도의 대책을 수립해 추진하는 등 온 힘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 양주시청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문 대통령 “코로나19 중대 고비 …온라인 예배로 거리두기 간곡히 당부”
[한국방송/허정태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3월 중순부터 시작해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5번째 되풀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면서 “그런 면에서 조계종이 오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