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6℃
  • 흐림강릉 18.7℃
  • 흐림서울 20.7℃
  • 흐림대전 16.5℃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18.1℃
  • 흐림부산 20.0℃
  • 흐림고창 17.1℃
  • 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2.1℃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4.6℃
  • 흐림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19.5℃
기상청 제공

「남북대화 50년 기념 디지털 사진 전시」

- 출퇴근 일상 속에서 남북 대화의 경험과 감동을 공유하다 -

URL복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는 남북 대화가 시작된 지 50년을 맞아 2021년 8월 9일(월)부터 9월 8일(수)까지 1개월 간, 서울 지하철 1호선 4개 역사(△서울역 △시청역 △종각역 △종로3가역)에서 디지털 포스터를 이용해 남북 대화 사진을 전시합니다.

1971년 8월 20일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667회의 남북 대화 가운데 역사적 의미를 가진 회담을 중심으로 생생한 현장을 담은 사진으로 선정하였습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고려하여 과거와 같이 특정 장소에 전시하는 방식 대신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이동 중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도록 디지털 포스터*를 통한 전시를 처음으로 시도합니다.

* 디지털 포스터: 역사 내 벽면에 설치된 디지털 화면판을 통해 1회당 10초간 전시 사진을 표출, 아침 5시부터 새벽 1시까지 일일 최소 257회 이상 게시, △서울역 29개 △시청역 22개 △종각역 24개 △종로3가역 30개 화면판 이용

이와 함께 일반 국민들을 위해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누리집에도 전시 사진을 게시하고, 디지털 포스터에 모두 담기 어려운 전시 사진 및 해당 회담에 대한 배경 설명 등 추가 정보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 남북회담본부 누리집(https://dialogue.unikorea.go.kr) -> ‘디지털 사진전’ 띠 광고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의 일상 속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해 온 지난 50년 간의 노력을 되돌아보고 남북 대화의 경험과 감동을 시민들과 함께 공유함으로써 통일 미래를 떠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디지털 포스터 전시 사진 예시


49인치 세로형 화면판(1080 x 1920 )


전시 예시(서울역 지하철 1호선 역사)


전시 예시(서울역 지하철 1호선 역사)





종합뉴스

더보기
요양병원·장기요양·노인돌봄 통합…신청·조사·대상자 결정한다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보건복지부가 12일부터 2달간 요양병원과 장기요양서비스(요양시설·재가),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를 통합해 신청·조사하고 대상자를 결정하는 ‘의료-요양-돌봄 통합판정체계(이하 ‘통합판정체계‘)‘ 모의적용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노인들이 의료와 돌봄의 복합적 욕구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요양병원과 장기요양서비스,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가 각각의 기준에 따라 분절적으로 운영되어 노인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적절하게 이용하지 못한다는 문제가 꾸준히 지적되어왔다. 하지만 하나의 잣대를 토대로 욕구를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그에 따른 서비스 경로를 제시하는 방안이 제안되었으나 논의에만 그쳐왔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이번 모의적용으로 그동안 논의에만 그쳤던 요양병원-장기요양-지역사회 돌봄서비스를 통합적으로 평가하는 도구를 마련하고, 이를 현장에 적용해 판정체계의 정확성을 제고하고 개선 필요사항을 도출할 계획이다. 이번 통합판정체계는 장기요양 등급판정체계의 확대·개편을 기본으로 요양병원 환자분류군, 지역사회 노인돌봄서비스 판정·조사 기준을 융합해 개발했다. 또한 기존 등급판정체계의 문제점을

배너